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인사이드
"KT 차기 대표도 선임했도"…도대체 주가는 왜이러나KT 주가 사상 최저가…통신 3사 가운데 M&A 등 사업 뒤쳐져
  • 한우영 기자
  • 입력 2020.01.10 17:26
  • 수정 2020.01.10 17:26
  • 댓글 0
광화문 KT EAST타워. [사진=미래경제 DB]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KT 주가가 사상 최저가 수준으로 곤두박질쳤다. 최근 황창규 회장 후임 사장 임명 등 경영 불안성을 해소 했음에도 불구하고 시장의 반응은 차가워진 상태다.

KT 주식은 10일 종가 기준 2만6050원으로 기록했다. 이는 KT가 민영화되며 2002년 5월 20일 상장된 이래 가장 낮은 가격이다.

KT 주가는 지난 6일 2만6400원으로 52주 신저가를 경신하더니 8일 2만6150원으로 이마저도 갈아치웠고 급기야 9일 사상 최저가까지 추락한데 이어 반등에도 실패했다.

시장에서는 과거 KT의 신임 최고경영자(CEO) 내정 이후 나타났던 주가 움직임과 달라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차기 CEO 내정자에 대한 기대가 시장에 부응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KT는 지난달 27일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 사장을 차기 CEO 내정자로 발표했다. 구 사장은 남중수 전 사장 이후 12년 만에 외부가 아닌 내부에서 내정된 CEO다.

그런데 주가 움직임이 이례적이다. 발표 당일 2만6700원이었던 KT 주가는 지난 6일과 8일 연거푸 하락하며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과거 KT 주가는 새로운 CEO가 내정되면 불확실성 해소와 변화에 대한 기대로 올라갔다. 2008년 이석채 전 회장이 내정됐을 때 KT 주가는 발표일인 12월 9일 3만3650원을 기록했으며 열흘 지난 19일 3만9400원까지 상승했다. 발표 당일보다 약 17% 상승했다.

황창규 회장 때도 마찬가지다. 황 회장이 내정된 2013년 12월 16일 3만550원이었던 KT 주가는 열흘 지난 26일 3만1800원으로 약 4.1% 상승했다.

반면 구 사장의 경우 발표 당일과 8일 종가를 비교하면 약 2% 하락했다. 과거 전례와 반대로 움직인 것이다.

업계에서는 단순히 CEO교체 문제가 아닌 최근 KT 문제로 보고 있다. KT는 황창규 회장이 장기간 법정다툼으로 신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리는 등 타 경쟁사 대비 경쟁력이 다소 떨어진다는 평가가 나온다.

실제로 최근 유료방송 관련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티브로드와 CJ헬로와의 합병을 결정하는 동안 KT의 경우 유료방송 합산 규제에 막혀 경쟁사의 추격을 허용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