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인사이드
[단독] 대성산업, '디큐브시티 수렁' 벗어나자 국세청 세무조사2007년 디큐브시티 개발 이후 장기 침체…8년 걸려 지난해 첫 흑자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12.09 16:08
  • 수정 2019.12.11 15:02
  • 댓글 0
국세청이 신도림 디큐브시티 개발로 인해 장기 침체에 빠졌던 대성산업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디큐브시티. [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국세청이 신도림 디큐브시티 개발로 인해 장기 침체에 빠졌던 대성산업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9일 사정 당국 및 대성산업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 11월 말께 구로구 대성산업 본사에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 인력을 투입해 세무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세무조사는 2014년 이후 5년 만에 세무조사로 약 한 달간 일정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시기상 통상적으로 4~5년 만에 받는 정기 세무조사 성격이 짙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2011년부터 재무구조 악화에 시달렸던 대성산업 입장에서는 겨우 침체에서 벗어난 상황에서 세무조사라는 악재를 만난 셈이다.

대성산업은 2000년대 초반만 해도 알짜 기업으로 통했다. 안정적인 본업에 전국에 가진 땅만 3306만㎡(서울 여의도 면적의 약 38배)에 달했기 때문이다. 2007년 서울 신도림 연탄공장 부지에 복합쇼핑몰을 짓는다고 하자 주가가 몇 배로 뛰었다. 

하지만 곧이어 닥친 글로벌 금융위기에 직격탄을 맞았다. 6000억원이 넘는 돈을 들여 복합쇼핑몰 디큐브시티를 지었지만 미분양이 속출했다. '유니드'라는 이름으로 벌이던 아파트 사업에서도 프로젝트파이낸싱(PF) 우발 채무에 발목이 잡혔다.

2012년 총차입금은 1조7902억원에 달했다. 6000억원 수준이던 자본총계가 2014년 146억원으로 쪼그라들면서 그해 부채비율(부채비율/자본총계)은 1만2713.7%까지 치솟았다. 

2011년 1384억원에 서울 인사동 사옥을 판 것을 시작으로, 2012년 디큐브시티 오피스(1440억원), 2014년 대성산업가스 지분 60%(4200억원), 경기 용인 토지(3488억원), 2015년 디큐브시티 백화점(2650억원) 등 돈 되는 것을 전부 내다팔았다.

2014년에는 산업은행 등 채권단과 재무개선 약정을 체결했고 2016년에는 자본잠식이 50%를 넘어 거래소 관리종목에 지정되기도 했다.

뼈를 깎는 구조조정 속에 지난해 말 총차입금은 3593억원으로 줄고, 부채비율을 142.1%로 낮추는데 가까스로 성공했다. 또한 8년 만에 첫 흑자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해 첫 흑자를 기록하며 올해 장밋빛 전망을 기대했지만 상황도 여의치 않다. 연결기준 3분기 까지 누적 손실이 29억원을 기록하면서 좀처럼 실적 개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이와 관련 대성산업 관계자는 "현재 국세청 세무조사가 진행 중인 것은 맞다"며 "5년 만에 받는 통상적인 정기세무조사다"라고 말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