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출생아 기대수명 'STOP'…지난해와 같은 82.7년작년 한파로 사망자 급증 영향…유병기간 18.3년으로 계속 늘어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9.12.04 17:53
  • 수정 2019.12.04 17:53
  • 댓글 0
국내 출생아의 기대수명이 통계 집계 이래 처음으로 멈췄다. 출생아실. / [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국내 출생아의 기대수명이 통계 집계 이래 처음으로 멈췄다.

기대수명 가운데 질병이나 상해 등을 겪지 않는 이른바 ‘건강수명’은 조사 이래 꾸준히 줄어들면서 64.4년으로 집계됐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생명표’를 보면 지난해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전년과 같은 82.7년이었다. 1970년부터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래 기대수명이 전년보다 증가하지 않은 것은 처음이다. 지난해 기록적인 한파로 사망자가 증가하면서 당해 사망신고 자료를 바탕으로 추정하는 기대수명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통계청은 설명했다.

기대수명은 해당연도 출생아가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를 뜻한다. 통계청은 시·구청 등에 신고된 사망신고 자료를 바탕으로 현재 연령별 사망 수준이 유지될 경우 특정 연령의 사람이 몇 세까지 살 수 있을지를 추정해 기대여명 및 기대수명을 발표하고 있다.

성별로 보면 2018년 출생 남성의 기대수명은 79.7년, 여성은 85.7년으로 격차는 6.0년에 그쳤다. 남녀 기대수명 간 격차는 1985년 8.6년으로 정점을 찍었다가 이후 서서히 좁혀지고 있다.

한국 여성의 기대수명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83.4년보다 약 2.4년 높다. 회원국 가운데 일본(87.3년), 스페인(86.1년)에 이어 3번째로 높았다.

즉 여성의 기대수명이 가파르게 증가하기 어려운 가운데 남성의 기대수명 증가속도가 상대적으로 빨라 격차가 좁혀지고 있는 셈이다.

한국 남성 기대수명은 OECD 평균을 1.7년 웃돌지만 회원국 가운데서는 15위에 그쳤다.

연령별 기대여명은 80세 이상 남성과 90세 이상 여성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증가했다.

지난해 40세인 남성은 향후 40.8년, 여성은 46.5년 더 생존할 것으로 예상된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각각 3.2년, 2.5년씩 늘어난 수치다.

60세의 경우 남성은 10년 전보다 2.6년 늘어난 22.8년, 여성은 2.3년 증가한 27. 5년 더 생존할 것으로 보인다. 65세의 기대여명은 남녀가 각각 18.7년, 22.8년이었다. OECD 평균인 남성 18.0년, 여성 21.3년보다 높았다.

지난해 태어난 여성이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을 따져보면 79.9%에 달했다. 남성은 60.1%였다.

1970년 출생 여성이 80세까지 살아남을 확률이 32.9%였던 것을 고려하면 약 48년 만에 80세 생존확률이 2.4배로 늘었다. 남성의 경우 같은 기간 11.6%에서 60.1%로 5배로 증가했다.

10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여성이 3.7%, 남성이 1.0%였다.

지난해 출생아가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지내는 기간은 64.4년, 유병기간은 18.3년으로 전망됐다.

이 유병 기간 제외 기대여명은 2012년부터 격년마다 발표하고 있으며 매번 감소 중이다. 남성은 64.0년, 여성은 64.9년으로 유병 기간을 제외한 기대여명은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전체 기대여명 대비 건강하게 보낸 기간의 비율은 남성이 80.3%로 여성(75.6%)보다 높았다.

남녀가 주관적으로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기대수명은 69.0년으로 상대적으로 길었다. 남성의 주관적 건강평가 기대여명은 69.1년, 여성은 69.0년이었다.

김정희 기자  k_min2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