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LH, 행복주택 광고 문구 흙수저 비하 논란행복주택 버스정류장 광고 문구에 대학가 등 비판…자진 철거 후 새 광고로 대체하기로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12.04 11:22
  • 수정 2019.12.04 11:22
  • 댓글 0
논란이 된 LH의 행복주택 광고.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행복주택을 홍보하는 옥외 광고에서 '흙수저'를 비하하는 내용을 담은 광고 문구를 사용해 곤욕을 치렀다.

LH는 최근 행복주택 정책을 소개하기 위해 대학가 버스 정류장 등에 옥외광고를 게재했다.

이 광고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대화 형식을 빌어 한 사람이 "너는 좋겠다. 부모님이 집 얻어 주실 테니까"라고 하자, 다른 한 명이 "나는 네가 부럽다. 부모님 힘 안 빌려도 되니까"라고 답하는 내용이 담겼다.

대화 하단에는 '내가 당당할 수 있는 家(가)! 행복주택, 대한민국 청년의 행복을 행복주택이 응원합니다.'라는 문구를 실었다.

행복주택은 청년과 신혼부부 등 주거약자에게 주변 시세의 60∼80%의 임대료로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이 광고가 공개된 후 대학가를 중심으로 한 커뮤니티 등 상대적으로 '금수저'인 청년이 '흙수저'인 다른 청년을 부러워하는 뉘앙스를 풍겨 흙수저 청년을 조롱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논란이 확산되자 LH는 지난 3일 신중하지 못했던 광고 문구에 대해 사과하고 해당 광고를 모두 철거했다.

LH는 이날 언론에 배포한 보도참고자료에서 "이번 행복주택 옥외 광고는 공급의 목적을 강조하기 위해 SNS 상황을 가정한 표현방식을 사용했으나 당초 제작 의도와는 다르게 오해를 초래하게 돼 국민 여러분께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청년층과 국민의 입장을 더욱 세심하게 고려해 행복주택과 청년주택의 지속적인 공급으로 국민 주거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해당 광고는 정책 목표를 더 잘 전달할 수 있는 콘텐츠로 교체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