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허창수 GS 회장, 취임 15년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막내동생 허태수 신임 회장으로…아들 허윤홍 GS건설 사장 승진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12.03 15:47
  • 수정 2019.12.03 16:42
  • 댓글 0
15년 동안 GS그룹을 이끌었던 허창수 회장이 자리에서 물러난다. [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GS그룹 허창수 회장이 15년 만에 회장직으로 물러나고 막내동생에게 자리를 물려주기로 했다.

GS그룹은 허창수 회장이 3일 사장단 회의에서 공식적으로 사임을 표명했으며 허태수(62) GS홈쇼핑 회장이 주주간 합의로 새 회장으로 추대됐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지금은 글로벌 감각과 디지털 혁신 리더십을 갖춘 새로운 리더와 함께 빠르게 변하는 사업 환경에 대응해서 세계적 기업을 향해 도전하는 데 한시도 지체할 수 없는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내년부터는 GS 명예회장과 GS건설 회장, 전경련 회장으로 활동한다. 신임 회장이 소신 있게 활동할 수 있도록 GS 이사회 의장직도 내려둔다.

GS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직 공식 승계는 절차에 따라 내년 주주총회와 이사회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GS는 지금까지 GS가 내실을 바탕으로 한 안정된 경영을 중시했다면 이제는 혁신이 필요하다는 공감대 속에서 적임자로 선택됐다고 GS는 전했다.

GS는 신임 허 회장이 미래성장 동력 발굴과 지속 성장의 모멘텀 찾기에 가속도를 붙여 제2의 도약을 추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허창수 회장은 GS 창업주인 고 허만정 선생의 3남인 허준구 명예회장의 장남이고 허태수 회장은 5남이다.

허태수 회장은 2007년 GS홈쇼핑 대표이사에 부임한 이후 해외 진출과 모바일쇼핑 사업 확장 등을 잇따라 성공시켜서 차세대 리더로 능력을 인정받았다고 GS는 전했다.

GS그룹에서는 디지털 혁신 전도사로 알려졌으며 기술 변화에 따른 사업환경 변화를 빠르게 인지해 그룹 전체에 영향을 줬다.

외부 파트너와 협력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 추구해야 한다는 신념에 따라 최근엔 스타트업과 함께 혁신과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데 힘쓰고 있다.

지난달 GS그룹이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실리콘밸리에 벤처투자법인을 세우기로 하는 데 막후 역할을 했다.

이번 인사에서 허창수 회장과 함께 동생인 허명수(64) GS건설 부회장도 17년 만에 상임고문으로 물러났다.

반면 허 회장의 사촌동생인 GS리테일 허연수사장은 부회장으로 올라섰고, 허창수 회장의 맏아들인 허윤홍 GS건설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해 신사업부문 대표를 맡게 된다.

GS의 4세 경영을 대표하는 허윤홍 사장은 GS칼텍스를 거쳐 2005년 GS건설로 입사했으며 재무팀장, 경영혁신담당, 플랜트공사담당, 사업지원실장을 거친 뒤 최근엔 신사업 추진 업무를 맡아 미래 사업방향을 모색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