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두산밥캣, 장기차입금 이자율 재조정 성공…최저 가산금리 확보차입금 이자율 25bp 추가 인하… 연간 약 170만 달러 절감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12.01 14:05
  • 수정 2019.12.01 14:05
  • 댓글 0
두산밥캣 엑셀러레이션(Acceleration) 센터 전경. [사진=두산밥캣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두산밥캣이 탄탄한 영업실적과 재무구조, 상향된 신용등급을 기반으로 이자율 재조정(Repricing)에 성공했다.

두산밥캣은 29일(미국 현지시간) 회사의 장기 차입금인 텀론B(TLB, Term Loan B) 6억6000만 달러에 대한 이자율 재조정에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이자율 재조정으로 가산금리가 기존 ‘3개월 리보(Libor)+2.00%’에서 '3개월 리보(Libor)+1.75%'로 25bp 낮아지면서, 연간 금융비용을 약 170만 달러 절감할 것으로 전망된다.

1.75%의 가산금리는 텀론B를 발행한 회사 중 최저 수준으로, 세계 최대 금융시장인 미국에서 투자자로부터 신용도와 재무구조의 안정성을 인정받은 결과물이다. 두산밥캣은 2013년 13억 달러의 텀론B를 가산금리 3.50%로 조달한 바 있으며, 탄탄한 영업실적과 재무구조를 기반으로 차입금 조기상환과 이자율 재조정을 지속해 이번에 가산금리를 절반 수준까지 낮췄다.

지난 5월 글로벌 신용평가사 S&P가 두산밥캣의 텀론B 신용등급을 기존 'BB'에서 투자적격 등급인 'BBB-'로 2단계 상향 조정한 것도 이번 이자율 재조정에 도움을 줬다. 최근 두산밥캣은 향상된 신용도를 바탕으로 설립 이래 최초로 자체 신용한도(Credit Line) 1억 6500만달러를 획득하기도 했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불확실한 대외여건 속에서도 이번 이자율 재조정에 성공해 최저 가산금리를 확보했다는 점은 의미가 크다"면서 "개선된 신용도와 안정적인 실적, 효율적인 현금운용을 기반으로 소형장비(Compact Equipment) 시장에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제품 경쟁력을 강화해 중장기 성장동력 확보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