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구주가격 등 놓고 치열한 '줄다리기' 전망…이르면 연내 매각 완료도 가능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11.12 14:26
  • 수정 2019.11.12 14:26
  • 댓글 0
제2 국적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든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다. [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이 제2 국적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전의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12일 재계와 국토교통부, 산업은행 등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관련 안건을 논의했다.

지난 7일 마감 된 아시아나항공 본 입찰결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과 제주항공(애경)-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등 3곳이 참여했다.

재계에서는 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이 매입 금액으로 2조4000억∼2조5000억원, 애경 컨소시엄이 1조5000억∼1조7000억원을 써낸 것으로 전해 진다.

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은 다른 후보들 보다 1조원 가까이 높은 인수가를 써내 아시아나항공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면서 곧바로 금호산업과 우선협상대상자 간 본협상에 들어갈 예정이이다.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연내 매각 마무리도 가능하다.

본협상 과정에서는 신주‧구주 가격을 놓고 치열한 줄다리기가 예상된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우선협상대상자는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본격적인 실사를 진행하면서 돌발 채무 가능성 등을 꼼꼼히 잡아내며 인수가 낮추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반면, 금호산업 측은 아시아나항공이 국제선 노선 70여개를 보유한 국내 2위의 글로벌 항공사로, 항공업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는 점을 내세우며 최대한 몸값을 높이려 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호산업은 구주 가격을 최대한 높게 받길 원하고 있어 이를 두고 치열한 '밀고 당기기'가 예상된다.

구주 대금은 모두 금호 측으로 유입되기 때문에 금호산업은 이를 기반으로 무너진 금호그룹의 재건을 도모하려 한다.

우선협상대상자는 구주보다 신주에 가치를 더 둔다. 신주 대금은 향후 아시아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재원으로 투자되기 때문이다.

산은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의 미래를 위해서는 신주 가치를 높게 보지만, 금호그룹의 채무와 재무상태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어 무조건 구주 가치를 깎아내릴 수만도 없는 상황이다.

재계에서는 현산-미래에셋 컨소시엄이 제시한 구주 가격은 4000억원 이하 수준으로, 신주 대금을 2조원 정도로 써 낸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 인수에 성공하게 되면 강원 오크밸리 인수 등 기존의 그룹내 사업 다각화와 함께 호텔, 레저, 면세점 사업과 연계한 관광산업 전반으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게 된다.

다만 높은 부채를 안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의 인수로 자칫 그룹 전반의 재무건정성이 위기에 빠지는 '승자의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