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인사이드
삼성·SK·현대차 제외 10대그룹 중 7곳 올해 시총 감소유통업 부진 탓…롯데·신세계 감소 폭 커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11.10 14:33
  • 수정 2019.11.10 15:44
  • 댓글 0
10대그룹 가운데 삼성·현대차·SK을 제외한 7개 그룹의 시총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PG=연합뉴스/정연주]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올들어 삼성그룹과 SK그룹, 현대차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7개 그룹은 시가총액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삼성그룹 상장사 16개 종목의 시총 합계는 434조8730억원으로 연초(1월 2일)보다 68조1924억원(18.60%) 증가했다.

삼성전자의 상승률이 돋보였다. 지난달 말 삼성전자 시총은 300조8770억원으로 연초와 비교해 69조5480억원(30.06%) 증가했다. 삼성전기(13.00%)와 제일기획(10.99%)도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SK그룹 19개 상장사의 지난달 말 시총도 연초보다 12.05% 증가한 120조9975억원으로 집계됐다.

SK그룹 역시 SK하이닉스가 맏형 역할을 했다. 비록 실적은 지난해에 못 미쳤지만, 반도체 반등론이 퍼지면서 SK하이닉스 시총은 44조1169억원에서 59조6962억원으로 35.31% 늘었다.

현대차그룹 상장사 전체의 지난달 말 시총은 86조2563억원이었다. 이는 연초보다 9조2419억원(12.00%) 증가한 액수다.

10대 그룹 가운데 가장 시총이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은 롯데였다.

롯데그룹의 시총은 20조8391억원으로 5조6879억원(21.44%)이 감소했다. 유통업과 식음료업종이 동반으로 부진에 빠지면서 롯데쇼핑(-38.52%), 롯데푸드(-38.45), 롯데하이마트(-34.67%), 롯데지주(-34.23%) 등의 시총이 30% 넘게 줄어들었다.

마찬가지로 유통업이 주축인 신세계그룹도 9조6102억원에서 7조6796억원으로 시총이 20.09% 줄었다. 특히 이마트 시총은 1조9095억원(38.06%)이 증발했다.

한화그룹 시총은 12조1328억원에서 9조1770억원으로 24.36% 줄어 가장 높은 감소율을 기록했다. 보험업종의 실적 부진 영향이 컸다. 건설·조선업 불황으로 현대중공업그룹도 고전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지난달 말 시총 합계는 16조6992억원으로 10개월 새 7.27% 줄었다. 포스코그룹 시총은 10.45%, GS그룹 시총은 7.75% 감소했다.

LG그룹 12개 상장사 시총은 연초 80조8794억원에서 지난달 말 79조9156억원으로 1.19% 줄었다. 그룹 시총 순위는 10대 그룹 중 3위에서 4위로 밀려났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