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자주쓰는 은행 앱으로 모든 은행계좌 조회 가능해진다8개 은행 11일부터 시범운영…오픈뱅킹도 이용 편리해질 듯
  • 윤준호 기자
  • 입력 2019.11.08 17:40
  • 수정 2019.11.08 18:49
  • 댓글 0
하나의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모든 은행의 계좌에서 입·출금을 가능케하는 서비스 ‘오픈뱅킹’.[PG=연합뉴스]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자신이 자주 사용하는 은행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자기 이름으로 된 모든 은행계좌를 손쉽게 조회할 수 있게 된다.

8일 금융결제원은 은행권 계좌정보 일괄 조회 시스템인 계좌통합관리(어카운트 인포) 서비스를 일반 시중은행 뱅킹 앱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우선 11일부터 농협, 신한, 우리, 기업, 국민, 하나, 전북 등 7개 시중은행이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며 대구은행은 이달 29일, 나머지 은행은 내달 17일부터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계좌통합관리 서비스란 인터넷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 등에서 본인 계좌 현황을 한눈에 조회 할 수 있는 서비스로 2016년 말 운영을 시작했다.

별도로 계좌통합관리 앱을 깔거나 홈페이지를 방문하지 않고도 평소 자주 사용하는 은행 뱅킹 앱에서 같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일반 은행 앱에서 계좌통합관리 서비스가 제공되면 최근 시범운영을 시작한 오픈뱅킹의 이용도 한층 편리해질 것으로 금융결제원은 기대했다.

지난달 30일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 오픈뱅킹은 은행 앱 하나만으로 다른 은행 계좌의 조회·이체 업무까지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다만 오픈뱅킹 이용자 사이에선 타 은행의 계좌를 등록할 때 자동조회가 이뤄지지 않고 계좌번호를 직접 입력해야 해 이용에 불편함이 있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