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동반위-신세계免, 면세업계 첫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체결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 기반으로 동반성장 가능한 환경 구축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11.04 14:53
  • 수정 2019.11.04 14:53
  • 댓글 0
(왼쪽부터) 이학섭 개암통상 대표이사, 권기흥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손영식 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사진=신세계면세점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신세계디에프가 동반성장위원회와 지난 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진행된 협약식에는 손영식 신세계디에프 대표,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을 비롯해 이학섭 개암통상 대표이사 등 총 7개의 협약사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협력 중소 벤처기업의 기술 및 생산성 혁신 지원,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해 대•중소기업 간의 임금 격차를 해소하고 선순환적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면세업계 최초로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더했으며 협력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기반으로 성장의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됐다.

이에 따라 신세계디에프는 향후 3년간 협력 중소기업과 종업원에게 총 62억원 규모의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먼저 ▲기술혁신을 위한 공동 기술 개발 지원 ▲생산성 혁신을 위한 사업비용 지원 및 서비스 교육 ▲매출목표 달성한 성과공유제 등의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협력 중소기업의 혁신역량 강화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대금 제대로 주기 ▲제값 쳐주기 ▲제때 주기 ▲상생결제로 주기 3원칙을 더욱 철저히 지켜 나가기로 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신세계면세점은 중소 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대•중소기업 상담회에 참가하고 중소 협력회사와의 성과공유제를 통한 ‘AI’ 음성 검색 서비스를 개발•도입하는 등 꾸준히 노력해 오고 있다”며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동반성장 선도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