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인사이드
소비자 물가 마이너스 벗어났지만…수요 부진 지속통계청 "당분간 마이너스 물가 없을 전망"…경제전문가들 수요측 요인 더 커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11.01 17:03
  • 수정 2019.11.01 17:03
  • 댓글 0
통계청은 소비자 물가가 당분간 마이너스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CG=연합뉴스]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소비자 물가 하락세가 멈추면서 당분간 마이너스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라는 통계청 전망이 나왔다.

당초 마이너스 가능성이 거론됐던 지난달 물가는 최근 태풍과 가을장마로 인해 배추 등 일부 채솟값이 오르면서 농산물 가격 하락폭이 축소되고 석유류 외 공업제품 가격이 예상보다 오르면서 보합권에 머물렀다.

1일 통계청에 따르면 10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과 같았다.

소비자 물가가 9월(-0.4%)에 1965년 통계 집계 이후 첫 마이너스를 기록했다가 8월(-0.04%) 이후 석달만에 사실상 오름세로 전환한 것이다.

농산물 가격 하락폭이 예상보다 축소되면서 물가 하락 기여도가 9월 -0.69%포인트에서 10월 -0.35%포인트로 축소됐고 석유류를 제외한 공업제품의 물가 상승 기여도는 9월 0.18%포인트에서 0.25%포인트로 확대됐기 때문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아울러 통계청은 당분간 마이너스 물가는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에 9월 2.1%, 10월 2.0%, 11월 2.0% 등 높은 상승세를 기록한 데 따른 기저 효과로 소비자물가가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던 것과 달리 이제 마이너스 물가를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는 전망이다.

서울 시내 한 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 [사진=연합뉴스]

최근 저물가의 원인으로 통계청은 여전히 수요측 요인보다는 공급측 요인을 주로 꼽았다.

앞서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지난달 28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올해 저물가 현상에는 공급 충격보다 수요 충격이 더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을 내놓은 바 있다.

정부는 최근 저물가에 공급측 요인을 강조했지만 경제전문가들은 수요측 요인이 더 크다고 지적하면서 앞으로 경기가 더욱 안 좋아지면 수요측 요인에 의한 물가 하방 압력이 더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번에 물가가 보합권으로 돌아선 것은 공급측 요인 덕분으로 전반적인 수요는 부진이 지속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