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인사이드
이재용 삼성 부회장 "미래세대 물려줄 100년 기업 되자"창립 50주년 기념 행사서 임직원 대상 첫 메시지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11.01 16:53
  • 수정 2019.11.01 16:53
  • 댓글 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전자 창립 50주년 기념행사서 "'도전과 기술, 상생'을 통해 미래 세대에 물려줄 '100년 기업'이 되자"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 부회장은 1일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창립 50주년 기념행사에서 불참하는 대신 메시지를 통해 "지금까지 50년은 여러분 모두의 헌신과 노력으로 가능했다"라며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앞으로 50년, 마음껏 꿈꾸고 상상합시다"라며 50년 뒤 삼성전자의 미래는 임직원들이 꿈꾸고 도전하는 만큼 그 가능성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또 "우리의 기술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듭시다"라며 기술혁신은 개인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사회와 인류의 미래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세계 최고'에 이르는 길은 삼성전자 혼자서는 갈 수 없다며 '상생'을 강조했다.

그는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지금까지 경영진 회의나 반도체, 디스플레이 투자 발표와 같은 공식 행사에서 현안에 대한 당부나 사업의 비전 등은 밝혔지만,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메시지를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50주년 창립기념식은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하는 등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열렸다.

김기남 부회장은 기념사에서 "미래는 상상할 수 없는 변화의 물결이 몰려올 것이므로 끊임없는 학습과 과감한 도전, 혁신으로 초일류 기술 중심 문화를 계승, 발전시켜 나가자"고 당부했다.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맞아 1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김 부회장은 또 "다각적인 채널과 네트워크를 통해 업계 생태계를 이해하고, 진화하는 시장과 잠재된 니즈를 발굴해 철저히 고객을 지향하는 기업으로 변화하자"고 주문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548개의 임직원 봉사팀을 포함해 전국 7만여명의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창립 50주년 기념 봉사활동에 나섰다. 김기남 부회장과 김현석·고동진 대표이사 사장 등도 함께한다.

임직원들은 청소년 교육 관련 봉사활동과 헌혈·기부금 모금 캠페인 등을 펼치며 지역 사회에 나눔의 손길이 필요한 곳도 찾는다.

앞서 지난달 18일과 29일 천안과 경주에서 청소년에게 진로 탐색의 기회를 주는 '드림락(樂)서' 행사를 열고 임직원 50여명이 멘토로 나섰다.

또한, 기흥·화성·평택사업장에서는 지난달 15일 임직원과 협력회사 직원 4만8300여명이 참가한 '사랑의 달리기' 행사를 열어 기부금 3억원을 모았다.

이밖에 '삼성 나눔 워킹 페스티벌' 등 각종 봉사 활동을 16일까지 전국 사업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