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인사이드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일반판매 돌입…폴더블폰 공략 본격화내년 폴더블폰 판매 최대 600만대 설정…시장 전망치 뛰어넘어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10.21 10:14
  • 수정 2019.10.21 11:33
  • 댓글 0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그동안 한정 판매로 풀리던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5G'를 21일부터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전국 삼성 디지털 프라자, 모바일 스토어, 이동통신사 매장 등에서 일반 판매를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일반판매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폴더블폰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6일 국내에 출시된 갤럭시 폴드는 그동안 3차에 거친 한정 판매를 통해서만 구입할 수 있었다.

코스모스 블랙, 스페이스 실버 2가지 색상이 이동통신사 모델과 자급제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239만8000원이다.

갤럭시 폴드는 접었을 때 4.6인치의 컴팩트한 사이즈로 사용할 수 있고, 펼쳤을 때는 7.3인치 크기로 이용할 수 있다. 이는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큰 디스플레이다.

현재까지 한국,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스위스, 노르웨이, 러시아, 싱가포르, 태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사우디아라비아, 멕시코 등 21개국에서 출시됐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의 판매를 본격화 하면서 내년 폴더블 스마트폰 생산량을 올해의 10배 이상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삼성은 내년 폴더블폰 판매 최대 600만대를 목표로 설정하고 가능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갤럭시 폴드 판매량이 50만대 선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1년 만에 10배 이상 늘어나는 셈이다. 삼성 내부적으로 폴더블폰 성공에 대한 자신감이 커진 것으로 해석된다.

이는 당초 시장 예상치를 상회하는 수치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은 내년 세계 폴더블폰 시장 규모를 약 300만대로 전망했다. DSCC는 내년 시장을 400만~500만대 수준으로 가늠하고 있다. 모두 삼성전자가 대부분의 폴더블폰 물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예상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