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플러스 골드존
CJ ENM 오쇼핑부문 "헌옷으로 환경 보호하고 소외계층 돕고"버려진 티셔츠로 ‘릴라씨’ 만들고 판매 수익금으로 소외계층 지원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10.19 14:12
  • 수정 2019.10.20 00:03
  • 댓글 0
CJ ENM 오쇼핑부문 임직원 50명이 17일(목) 오전 서초구 방배동 사옥에서 ‘릴라씨 만들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사진=CJ ENM 오쇼핑부문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CJ ENM 오쇼핑부문 임직원이 헌 옷으로 고릴라 인형을 만들어 환경 보호와 함께 소외계층을 돕는다.

CJ ENM 오쇼핑부문 임직원 50명은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사옥에서 새활용(업사이클링·재활용품에 디자인이나 활용도를 더해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것) 봉사활동인 ‘릴라씨 만들기’를 진행했다.

릴라씨는 작아서 입지 못하는 아동용 티셔츠나 자투리 원단으로 만든 고릴라 인형이다. 환경오염으로 멸종 위기에 놓인 동물들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새활용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임직원들이 만든 릴라씨 인형 50개를 ‘아름다운가게’에 기증해 판매 수익금으로 소외 이웃과 아동 환경교육을 지원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날 현장에선 가죽재킷으로 만든 카드지갑, 청바지로 제작한 가방 등 CJ ENM 오쇼핑부문 임직원들이 참여한 새활용 제품들도 전시·판매됐다.

사회적 문제에 관심을 가진 임직원 약 150명은 지난 2015년부터 4년간 서울 성동구 소재 서울새활용플라자에서 폐 가죽 선별 및 가공, 친환경 DIY 제품 제작 등의 봉사활동을 진행해 왔다. 이를 통해 만들어진 새활용 제품은 아름다운가게에서 ‘에코 파티 메아리’란 브랜드로 판매된다.

CJ ENM 오쇼핑부문 관계자는 “‘릴라씨 만들기’ 봉사활동을 통해 환경 보호와 나눔 활동을 동시에 실천할 수 있어 기쁘다”며 “필(必)환경 시대를 맞아 친환경 포장재 도입 등 정책 마련 외에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환경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