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토종SNS 원조 '싸이월드' 사라지나도메인 소유권 만료 기한 1달 앞둬…회사 경영난에 홈페이지 접속도 끊겨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10.11 18:42
  • 수정 2019.10.11 18:42
  • 댓글 0
싸이월드 로고. [이미지=싸이월드]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2000년대 국내 SNS 시초로 높은 인기를 끌었던 싸이월드가 페쇄 위기에 처했다. 최근 경영난에 시달려 온 싸이월드가 홈페이지 접속마저 끊긴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1999년 11월 12일 처음 만들어진 'www.cyworld.com' 주소의 만료 기한은 만 20년을 맞는 내달 12일이다. 그때까지 도메인 소유권을 갱신하지 않으면 영영 역사 속으로 사라질 전망이다.

현재 인터넷 브라우저 접속창에 싸이월드 주소(www.cyworld.com)를 입력하면 도메인네임시스템(DNS) 오류가 뜨면서 아무 곳에도 접속이 되지 않는다.

업계에서는 싸이월드가 서버 비용 등 최소한의 유지비도 부담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IT업계에 따르면 최근 직원 월급이 밀린 상황으로 남아있던 인력들도 대부분 퇴사한 것으로 전해진다.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글·사진 등을 남겨 둔 사용자의 피해도 우려된다.

1999년 설립된 싸이월드는 2000년대 중후반까지 '국민 SNS'의 지위를 누렸으나 스마트폰의 급속한 확산에 적응하지 못하고 트위터·페이스북 등 외국계 SNS에 밀려 급속히 추락했다.

프리챌 창업주 출신인 전제완 대표가 2016년 인수한 이후 삼성의 투자를 유치해 뉴스 서비스를 개발하고 암호화폐(가상화폐)를 발행하는 등 노력을 펼쳤지만, 좀처럼 경영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