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윤석헌 원장 "DLF사태 문제점 다수 발견"…엄중조치 예고“개선방안 및 본질적 역할수행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할 것”
  • 윤준호 기자
  • 입력 2019.10.08 10:31
  • 수정 2019.10.08 10:31
  • 댓글 0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연합뉴스]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금융당국이 또 한번 해외 금리 연계파생상품(DLF)사태와 관련해 엄중한 조치를 예고했다.

8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 출석해 "DLF 중간 검사 결과 금융회사들의 리스크 관리 소홀, 내부통제 미흡, 불완전판매 등 문제점이 다수 발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은행이 판매한 DLF는 8000억원 수준으로 지난 달 25일 기준 3500억원 정도의 손실이 예상된다"며 "검사과정에서 파악된 취약요인과 제도적 미비점에 대한 개선 방안을 마련해 은행들이 좀 더 본질적 역할 수행에 전력할 수 있도록 금융위원회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금감원 내부적으로도 유사사례 재발방지를 위해 감독·검사 프로세스 전반을 재점검해 개선할 부분이 없는지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향후 업무계획으로 △포용금융 확대 △금융시장 안정 확보와 금융사 건전경영 기반 확충 △시장 질서확립을 통한 금융의 신뢰 구축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책임혁신 지원 등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윤 원장은 "소비자 눈높이에 맞게 보험약관을 개선하고 서민금융기관의 수수료 부과 관행을 합리화하는 등 소비자 중심의 금융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가계부채 총량을 안정적으로 관리(증가율 5.4~5.9%)하고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대출관행이 효과적으로 정착되도록 하겠다"며 "개인사업자 대출도 쏠림 업종을 중심으로 총량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윤 원장은 "올해 7월 출범한 금감원 특별사법경찰을 원활히 운영·정착시켜 불공정거래에 대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며 "무자본 인수합병(M&A)·신사업 진출 관련 허위공시 등을 이용한 불공정거래 조사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회계·공시의 투명성과 신뢰성 제고를 위해 감사인 지정제·등록제 등 신(新)외감법에 따른 신규 제도와 투자자보호를 위한 기업 핵심정보 공시 강화 등을 원활히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