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인사이드
[단독] 농협하나로유통, 농협중앙회 분할 후 첫 국세청 세무조사마트사업 물적분할 후 5년만…밴 사업 관련 리베이트 의혹으로 논란 일기도
  • 윤준호 기자
  • 입력 2019.10.07 17:55
  • 수정 2019.10.08 20:24
  • 댓글 0
서울 마포구 신촌로 농협신촌복합빌딩. ⓒ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국세청이 농식품 전문 유통기업인 농협하나로유통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7일 농협하나로유통 및 사정당국에 따르면 국세청은 서울지방국세청 조사 1국 인력을 서울 마포구 신촌로 농협신촌복합빌딩에 투입, 세무조사를 진행 중이다.

농협하나로유통은 전국 농협하나로마트를 지도·지원하는 농식품 전문 유통기업으로 지난 2015년 3월 농협중앙회의 마트사업부문을 물적 분할해 설립한 회사로 전국 27개 직영 매장을 운영중이다. 농협하나로유통의 매출은 2018년 기준 연 3조1284억원 규모다.

같은해 5월 농협경제지주로 최대주주가 바뀌면서 현재 농협경제지주 자회사이며 농협경제지주는 농협중앙회가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세무조사는 정기세무조사를 담당하고 있는 조사1국이 투입 된 만큼 통상적으로 받는 정기 세무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협하나로유통 관계자는 “현재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은 맞다”라며 “이번 국세청 세무조사는 지난 2015년 농협중앙회로부터 물적분할한 이후 처음으로 실시된 정기세무조사”라고 설명했다.

서울 마포구 신촌로 농협신촌복합빌딩 출입구. ⓒ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이와 관련해 미래경제에서 직접 농협하나로유통 본사를 방문해 취재한 결과 국세청 조사관들이 농협하나로유통 본사에 상주해 조사를 진행 중으로 확인됐으며 조사기간은 오는 11월말까지 실시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5월 농협하나로유통은 밴사업에 직접 뛰어들면서 적절성 여부를 놓고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농협하나로유통이 카드 결제중계(VAN) 사업자로부터 리베이트를 대납 받아온 사실이 드러나 금감원 조사 끝에 검찰에 형사고발돼 수사가 진행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당시 농협하나로유통 측은 전면적인 밴 시장 진출이 아니라고 해명했었다. 금융당국 또한 등록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밴 업계에서는 더 이상 리베이트를 받을 수 없게 되니 직접 업무를 하겠다고 나선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또한 뒷돈을 받아 수사받는 농협하나로유통이 직접 ‘밴 사업’에 진출하는게 말이 안 된다는 설명이다.

한편 농협경제지주는 농협하나로유통·농협유통·부산경남유통·충북유통·대전유통 등 5개 유통자회사 통합을 추진해 단일법인화 할 계획이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