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테크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12주 연속 상승…상승세 지속울산 2년6개월 만에 보합 전환…대구도 상승 전환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9.19 16:33
  • 수정 2019.09.19 18:06
  • 댓글 0
추석 이후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CG=연합뉴스]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추석 이후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조선업 및 주요 산업의 불황 이후 약세가 이어지던 울산 아파트값은 2년6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하락세를 멈췄다.

1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달 16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3% 상승했다.

분양가 상한제 시행 방침에도 불구하고 12주 연속 상승한 것이면서 4주째 동일한 상승폭을 유지하고 있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나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등 재건축 대상 아파트의 급매물이 소진되면서 추가 하락을 멈췄고, 신축을 비롯한 일반 아파트값은 강세가 계속되고 있다.

구별로 마포구의 변동률이 0.06%로 가장 많이 올랐고 강북·중구(0.05%), 성동·광진구(0.04%)의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강남 4구는 서초구가 0.04%, 강남·송파·강동구가 각각 0.03% 오르는 등 지난주와 같은 상승폭을 유지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0.02%에서 금주 0.04%로 오름폭이 커졌다.

과천시의 아파트값은 0.18%로 3주 연속 내림폭은 둔화했으나 강세가 이어졌고, 성남시는 0.25%로 지난주(0.13%)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특히 분당구의 아파트값이 지난주 0.13%에서 0.28%로 오름폭이 2배 이상으로 확대됐다. 구리시의 아파트값도 지난주 0.10%에서 0.21%로 상승폭이 커졌다.

지방 아파트값은 0.04% 하락한 가운데 울산의 아파트값이 2017년 3월초 이후 131주 만에 보합 전환했다.

울산은 그간 조선업 불황과 입주물량 증가 등으로 아파트값이 2년 넘게 하락했는데 최근 조선업 수주가 되살아나면서 아파트값도 하락세를 멈춰선 것으로 보인다.

대전(0.21%)은 이번 주에도 상승세가 이어졌고 대구는 0.01% 올라 작년 12월 말 이후 38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02% 올라 지난주(0.01%)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서울의 전셋값은 0.04%로 지난주와 같은 상승세를 보였고 경기도는 0.08%로 지난주(0.06%)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