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T커머스 'CJ오쇼핑 플러스' 여행 방송에 VR 기술 선보여VR 적용 ‘가상 스튜디오’ 여행 상품 판매에 접목…미국&베트남 여행 상품 30% 초과 매출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9.13 00:23
  • 수정 2019.09.13 00:23
  • 댓글 0
CJ ENM 오쇼핑부문은 T커머스 채널에서 방송되는 스페인/포르투갈 여행 상품 판매방송에 VR기술을적용한 화면을 선보인다.(사진=CJ ENM 오쇼핑부문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최근 유통업계에 신기술을 도입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는 시도들이 확산되고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자사의 T커머스 채널인 CJ오쇼핑 플러스에서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기술을 적용한 가상 스튜디오를 방송에 선보인다. VR은 컴퓨터로 만든 가상의 세계에서 실제와 같은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최첨단 기술을 말한다.

CJ ENM 오쇼핑부문이 VR 기술을 접목해 제작한 여행 방송은 스페인·포르투갈상품으로 추석연휴 기간인 13일부터 15일까지 T커머스 채널에서 방송된다.

쇼호스트 뒤 배경으로 등장하는 가상 스튜디오 화면에는 스페인 공항과 주요 여행지인 바르셀로나의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마드리드의 왕궁 등이 실제 그 장소에 있는 것처럼 입체적으로 생생하게 구현된다.

이러한 VR 방송을 제작하기 위해서는 고가의 영상전환 장비가 필요하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차별화된 방송 화면 제작을 위해 올해 초 이 장비를 들여놨다. 장비 외에도 가상 화면 제작을 위한 전문 역량도 요구되며 사전 준비 과정도 복잡해 일반 방송에 비해 2배 이상의 시간과 노력이 소요된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지난 7월과 8월 VR 가상 스튜디오를 적용한 여행 방송을 테스트로 진행했다. 7월에 방송한 미국 동서부 여행 상품 판매장면에는 자유의 여신상, 골든 게이트 브릿지 등의 랜드마크들이 가상의 입체적인 형태로 등장했고 8월 베트남 나트랑 여행 방송에서도 해변, 대성당과 같은 유명 관광지들이 실감나는 영상으로 제작돼 신선함을 더했다.

방송결과 두 여행 상품 모두 목표를 30% 이상 초과하는 판매실적을 달성했다.

또 다른 신기술 중 하나인 AR은 2년 전 이미 도입한 바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지난 2017년 업계 최초로 TV홈쇼핑 생방송에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기술을 적용해 여행과 렌터카 상품을 판매했다. AR은 현실 세계에 3차원의 가상물체를 겹쳐 보여주는 기술을 뜻한다.

CJ ENM 오쇼핑부문 관계자는 “홈쇼핑방송 채널의 수가 급격히 늘면서 영상의 차별화가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며 “백화점이매장을 정기적으로 리뉴얼하는 것처럼 홈쇼핑도 새로운 방송 영상을 통해 고객들에게 신선한 쇼핑 경험을 전달하고자 VR 방송을 시도하게 됐고 앞으로 무형 상품 중심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CJ ENM 오쇼핑부문은 지난 2017년부터 방송부서 담당자들이 정기적으로 모여 미디어 신기술에 대해 학습하고 업무에 적용시키는 TF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VR 방송은 이 학습 조직에서 나온 아이디어가 실제 구현된 사례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