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CJ ENM 오쇼핑부문 패션 PB '엣지' 토털 패션 브랜드로 도약엣지 올 F/W시즌 상품 수 전년比 2배 증가…잡화 라인 ‘에센셜’ 론칭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8.26 17:05
  • 수정 2019.08.26 17:05
  • 댓글 0
CJ ENM 오쇼핑부문 패션PB ‘엣지’는 29일 F/W시즌 신상품인 ‘울 블렌디드 헤리티지 체크 재킷’을 판매한다.(사진=CJ ENM 오쇼핑부문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CJ ENM 오쇼핑부문의 패션 PB ‘엣지(A+G)’가 올 가을겨울(F/W)시즌 상품 수를 전년 동기 대비 2배 늘리고, 잡화 라인을 처음 선보이는 등 토털 패션 브랜드로 도약한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27일 오전 8시15분 인기 기획 프로그램 ‘동가게’에서 엣지 F/W 신상품을 선보인다. 루즈핏으로 효과적인 체형 커버가 가능한 ‘소프트 터치 롤업 티셔츠’와 이번 시즌 트렌드로 떠오른 새틴(광택이 곱고 표면이 부드러운 직물)을 소재로 한 ‘새틴 롱 스커트’를 만나볼 수 있다.

29일 오전 8시 15분에는 울을 50% 이상 함유한 ‘울 블렌디드 헤리티지 체크 재킷’을 판매한다.

일반적으로 TV홈쇼핑 패션 브랜드의 경우 한 시즌에 1~2개 아이템만 기획해 대량판매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엣지는 시즌당 10개 이상의 상품을 선보이며 토털 패션 브랜드로 도약하고 있다.

이번 시즌에 선보이는 팬츠만 하더라도 기본 정장부터 배기·보이·와이드핏까지 다양하다. 또 레터링 디자인이나 큰 옷깃(collar)과 주머니 등 이번 F/W시즌 트렌드 요소를 다수 반영했다.

이번 시즌에는 기존에 선보이지 않았던 수트·신발 등으로 상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다. 특히 최근 정장보단 편안하면서 캐주얼보단 격식있는 ‘셋업 패션’이 인기인만큼 첫 F/W시즌 셋업 수트 4종을 선보였다.

일반적인 비즈니스 정장에 캐주얼 하게 입을 수 있는 체크 재킷과 팬츠를 더한 상품으로 지난 22일 첫방송에서만 20억원이 넘는 주문금액을 올렸다. 이는 기존 목표의 2배에 달하는 수치다.

패션업계가 신발 사업을 확대하는 트렌드에 발맞춰 엣지도 이번 시즌 잡화 라인인 ‘에센셜’ 라인을 론칭하고 첫 제품으로 ‘엣지 에쉬레 스니커즈’를 공개했다. 포멀한 정장이나 스커트에도 잘 어울리는 스니커즈로 천연 소가죽과 염소가죽을 더해 착화감이 편안하고 가벼우면서도 멋스럽다. 지난 21일 첫방송에선 30분 만에 2200켤레 가까이 판매 됐을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CJ ENM 오쇼핑부문 관계자는 “체크 재킷이나 풀 오버 등 전 세대를 아우르는 클래식 아이템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고 소재와 디테일을 차별화한 상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꾸준히 상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TV홈쇼핑을 넘어선 메가 패션 브랜드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