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삼성·현대 등 국내 4대 기업 고용 1만명 이상 증가LG전자 고용률 1위 직원수 4만명 돌파…반도체업 부진 속 SK하이닉스도 2607명↑
  • 윤준호 기자
  • 입력 2019.08.16 10:16
  • 수정 2019.08.16 10:16
  • 댓글 0
삼성을 비롯한 현대·기아차, SK하이닉스, LG전자 등 국내 4대 그룹 핵심기업의 고용이 작년 동기대비 1만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News1 최진모 디자이너)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삼성을 비롯한 현대·기아차, SK하이닉스, LG전자 등 국내 4대 그룹 핵심기업의 고용이 작년 동기대비 1만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상장사들이 일제히 공개한 상반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 국내 직원 수는 지난해 6월 말 기준으로 10만1953명이었지만 지난 6월 말 10만5044명으로 1년 새 3091명 증가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가전(CE) 부문 인력 1만2473명에서 1만2254명으로 감소했다. 모바일(IM) 부문 인력은 2만7793명에서 2만7872명으로 소폭 증가했다. 반면 반도체·디스플레이(DS) 부문은 5만1018명에서 5만4051명으로 3033명 늘었다.

삼성은 올 상반기에만 DS 부문 시설투자에 9조6000억원을 집행했는데, 대규모 시설투자가 고용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현대·기아차의 올 상반기 직원 수는 10만4978명으로 지난해 상반기 기준 직원 수 10만3099명보다 1879명 증가했다. 현대차는 829명 늘었고, 기아차는 이보다 많은 1050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도체 업황 부진으로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2분기 대비 89% 급감한 SK하이닉스도 전체 고용은 2607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4대 그룹 핵심 기업 중 LG전자 직원 수는 1년 새 가장 많은 3296명(8.7%)이 늘어났다. 이에 지난해 6월 말 3만7579명이었던 LG전자 직원 수는 올 상반기 4만명을 돌파해 4만875명까지 늘어났다.

한편 현재 우리나라의 대내외 상황을 고려해 고용률의 감소를 예상했지만 주요 기업들이 미래 사업 투자에 속도를 내면서 고용도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 미중 무역전쟁과 한일 경제 갈등이 변수로 작용해 올 하반기에도 고용률의 증가 내지는 현상유지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