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文대통령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통일 향한 '하나의 코리아' 강조“경제강국·교량국가·평화경제 목표”…日 향해 대화의 길 열어놔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9.08.15 12:39
  • 수정 2019.08.15 12:39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과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광복절을 맞아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서도 대화의 길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3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 조기개최를 촉구하면서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는 ‘하나의 코리아’(One Korea)를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개최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새로운 한반도’의 비전으로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도 우리가 충분히 강하지 않기 때문에 아직도 우리가 분단되어 있기 때문에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아직 이루지 못했다”라며 이를 위해 경제강국, 교량국가, 평화경제 3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로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를 구축하고 통일로 광복을 완성하고자 한다”라며 “분단체제를 극복해 겨레의 에너지를 미래 번영의 동력으로 승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북한의 몇 차례 도발이 있었지만 한 번에 한반도가 요동치던 그 이전의 상황과 분명하게 달라졌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3차 북미 정상회담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전체 과정에서 가장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고 진단하며 실무협상 조기개최에 남·북·미가 집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책임있는 경제강국’과 관련 “자유무역의 질서를 지키고 동아시아의 평등한 협력을 이끌어내고자 한다”라며 “우리 국민이 기적처럼 이룬 경제발전의 성과와 저력은 나눠줄 수는 있어도 빼앗길 수는 없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대륙과 해양을 아우르며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 국가가 되고자 한다”라며 “우리는 지정학적 위치를 우리의 강점으로 바꿔야 한다. 더 이상 남에게 휘둘리지 않고 주도해 나간다는 뚜렷한 목표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공동체는 어느 한 국가가 주도하는 공동체가 아니라 평등한 국가들의 다양한 협력이 꽃피는 공동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서는 “국제 분업체계 속에서 어느 나라든 자국이 우위에 있는 부문을 무기화한다면 평화로운 자유무역 질서가 깨질 수밖에 없다”라며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공정하게 교역하고 협력하는 동아시아를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고 길을 열어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임기 내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하고 그 토대 위에서 평화경제를 시작하고 하나된 나라를 위해 통일의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새로운 한반도로 한반도와 동아시아,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이끌겠다고 다짐했다. 

김정희 기자  k_min2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