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갤노트10 출시 전부터 불법 보조금 폭탄…'판매사기 주의보'"124만원 제품 8만원에 판매" 매장도 등장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8.14 10:57
  • 수정 2019.08.14 10:57
  • 댓글 0
갤럭시노트10이 출시 이전 부터 불법 보조금 마케팅이 확산되면서 판매사기에 대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샵에서 시민들이 갤럭시 노트 10과 10+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이하 KAIT)는 최근 갤럭시노트10 5G 출시를 앞두고 불법 보조금을 미끼로 하는 휴대전화 판매사기 주의보를 발령했다.

최근 이통3사가 노트10 5G의 사전예약을 개시한 가운데, 이통사가 예고한 공시지원금을 크게 벗어나는 구매가격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나 밴드 등에서 홍보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출고가 124만8500원(일반형 256GB 기준)인 갤노트10 신제품을 8만원에 예약 판매하는 매장도 등장했다.

이통3사가 예고한 지원금은 요금제별로 28만~45만원 선이다. 가장 저렴한 요금제 기준 지원금은 28만원으로 3사가 동일하다. 고가 요금제 지원금은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42만원, KT는 45만원으로 가장 높다. 최대 공시지원금이 78만원까지 치솟았던 갤럭시S10 5G 모델에 비하면 30만원 가량 낮은 수준이다.

반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구매가격은 10∼20만원 수준으로, 이러한 불법 지원금 지급을 약속한 뒤 종적을 감추는 소위 '먹튀' 형태의 판매사기 소비자 피해 우려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이러한 판매사기는 단말기유통법 위반행위에 해당하고, 이용자 피해 발생 시 구제 방안도 마땅히 존재하지 않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이통3사는 먼저 판매점의 사전승낙서 정보를 확인하고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영업점은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KAIT 관계자는 "이통 3사와 함께 이용자 피해 예방 및 불법 영업의 폐단을 막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이동전화 불공정 행위 신고센터, 개인정보보호 자율감시센터 등에 적극적인 신고 및 제보를 당부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