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 스포츠 연예존 Hot 이슈
빅뱅 대성 소유 300억대 강남 건물서 불법 유흥주점 운영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9.07.26 10:14
  • 수정 2019.07.26 10:14
  • 댓글 0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소유한 강남의 한 빌딩에서 불법 유흥업소 및 성매매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최근 그룹 빅뱅 멤버 승리 사태에 이어 YG엔터에 대한 각종 의혹들이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이번엔 같은 빅뱅 멤버 대성(본명 강대성)이 소유한 강남 건물에서 불법 유흥주점이 운영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5일 채널A는 현재 군복무 중인 대성이 지난 2017년 11월 310억원에 매입한 강남의 한 건물에서 불법 유흥주점이 운영되는 것과 동시에 성매매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건물은 건축물대장에 신고된 것과 달리 총 5개 층에서 접대부를 고용하는 유흥주점들이 불법 영업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됐다. 실제 이 건물에서는 2005년부터 유흥업소들이 운영되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건물의 임대수익은 매달 약 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빌딩의 절반 이상이 불법 유흥과 성매매 알선 장소로 이용되고 있지만 건물주인 대성 측은 전혀 몰랐다는 입장이다.

강남구청은 대성의 건물에 대해 단속을 실시하고 위반 사항이 적발되면 행정조치에 나설 계획으로 전해졌다.

김정희 기자  k_min2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