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테크 부동산
분양가 상한제 도입 앞두고…재건축 분양 쏟아진다하반기 서울 재개발·재건축 물량만 1만1700가구 달해
  • 윤준호 기자
  • 입력 2019.07.12 16:05
  • 수정 2019.07.12 17:28
  • 댓글 0
올 하반기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할 것으로 예측되자, 재건축 단지들의 분양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래픽=뉴스1)

[미래경제 윤준호 기자] 올 하반기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할 것으로 예측되자, 재건축 단지들의 분양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재건축단지를 분양에 있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시사한 대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할 경우 사업성이 크게 줄기 때문이다.

이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 추진의 걸림돌이 되기 전에 분양을 서두르는 사업지가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도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보증 승인과 관련해 분양가 책정에 어려움을 겪던 분양사업장들의 분양 일정이 연기되는 일들이 자주 발생해왔다.

여기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까지 더해지면 서울 등의 도심지역 내에 신규주택 공급은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기존 새 아파트 가격이 더 상승할 수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실제로 둔촌주공단지의 경우가 그러하다. 둔촌주공은 분양보증 승인을 담당하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고분양가 관리지역을 대상으로 분양가 중도금 대출 여부에 대해 9억원 기준으로 그 이하를 선분양, 초과 물량은 후분양하는 방식을 고려했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도입되면 분양가를 고심할 수 밖에 없다. 총 사업비가 정해진 상황에서 일반분양의 분양가가 낮아진다면 조합원이 지는 부담은 더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12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부터 오는 12월 중 서울지역에서 분양 예정인 재건축‧재개발 등의 정비사업 물량은 20개 단지 1만1700가구로 집계됐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기 전 분양을 하려는 건설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 돼 하반기 서울시 정비사업 분양물량은 전년보다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윤준호 기자  delo410@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