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CJ프레시웨이, 초복 맞아 고객사 임직원에 보양식 제공초복부터 말복까지 한 달간 특식 메뉴 사용할 삼계닭 총 15만 수 미리 확보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7.12 15:12
  • 수정 2019.07.12 15:12
  • 댓글 0
에쓰오일 온산공장 근무자들이 초복 특식 메뉴를 즐기고 있는 모습.(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CJ그룹의 단체급식 및 식자재 유통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초복을 맞이해 고객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특식 메뉴를 선보였다

CJ프레시웨이는 초복 날인 12일 위탁 운영 중인 오피스 및 산업시설의 구내식당 380여 곳에서 삼계탕 등 여름철 보양식을 점심식사 메뉴로 제공했다고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본격적인 여름철에 돌입하기에 앞서 초복(7월 12일)부터 말복(8월 11일)까지 한 달간 특식 메뉴로 사용할 국내산 삼계닭 총 15만 수를 미리 확보했다.

이를 통해 CJ프레시웨이는 연간 삼계닭 소비의 30~40% 가량이 집중되는 초복 당일에만 약 10만 그릇의 삼계탕 메뉴를 제공했으며 점포 상황에 따라 닭개장, 닭곰탕 등의 메뉴를 마련하기도 했다.

이날 가장 많은 양의 삼계탕이 제공된 점포는 에쓰오일 온산공장에 있는 구내식당이다. 이 점포에서는 점심에만 총 1300여 그릇의 삼계탕이 제공됐다.

에쓰오일 온산공장에서 근무 중인 김진수씨(남성, 32세)는 “점심에 특식메뉴가 제공되는 걸 보고서야 오늘이 복날인 줄 알게 됐다”며 “맛있는 보양식 메뉴를 특식으로 마련해줘서 평소보다 특별한 하루를 보낼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CJ프레시웨이 푸드서비스본부 관계자는 “정성스럽게 준비한 보양식메뉴를 통해 고객사 구내식당을 이용하는 임직원 분들께서 무더위를 이겨낼 기운을 충전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초복 등 시기에 맞는 메뉴 제공을 통해 고객 만족도 제고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