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Hot 이슈
김성준 전 SBS 앵커, 지하철 '몰카' 혐의 입건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9.07.08 15:04
  • 수정 2019.07.08 15:04
  • 댓글 0
김성준 SBS 논설위원.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SBS 메인 뉴스 프로그램 'SBS 8 뉴스'를 진행했던 전 앵커 김성준 논설위원이 '몰카' 혐의로 입건됐다.

8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카메라 등 이용 촬영)로 언론인 김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 씨는 지난 3일 오후 11시55분쯤 서울지하철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이 김 씨의 범행을 목격하고 피해자에게 알렸으며, 김 씨는 이후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김 씨는 경찰에 체포된 직후 범행 사실을 부인했지만, 그의 휴대전화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SBS는 해당 논란과 관련해 김성준 논설위원의 사표를 수리, 이날 날짜로 사직 처리했다.

앞서 김성준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SBS 라디오 러브FM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는 지난 4일, 5일 김성준 논설위원이 개인사정으로 불참한다고 공지한 뒤, 이재익 PD가 대신 진행했다.

김성준 논설위원은 지난 1991년에 SBS에 입사해 보도국 기자 및 앵커를 거쳐 보도본부장을 맡았으며, 'SBS 8 뉴스'도 진행했다. 이후 2017년 8월부터는 SBS 보도본부 논설위원으로 재직하며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를 이끌어왔다.

김정희 기자  kjh1494868@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