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삼성전자, 글로벌전략회의 돌입…'탈화웨이' 사태 해법 찾는다글로벌 경영환경, 화웨이 사태 등 화두…작년 하반기에 대비 규모 축소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6.12 14:57
  • 수정 2019.06.12 14:57
  • 댓글 0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경영 목표 달성을 중간평가하고 미·중간 무역 분쟁의 여파로 불거진 탈화웨이 사태 등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해결책을 논의하기 위해 사업 부문별 '글로벌 전략회의'를 진행한다.

12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3일부터 IM(IT·모바일)부문의 사업부문장, 해외법인장, 주요 임원, 개발책임자 등이 참석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개최한다. 삼성전자의 글로벌 전략회의는 매년 6월과 12월 각 사업 부문별로 진행한 사업성과를 점검하고 새 전략을 수립을 의논하는 정례 행사다.

이어 DS(반도체·디스플레이)부문은 다음주에 전략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다만 CE(소비자가전)부문은 국내에서 별도의 행사를 개최하지 않고 경영진들이 해외 출장 동안 현지법인을 돌며 논의를 하는 방식으로 전략회의를 대신한다.

이번 전략회의의 방점은 반도체 수요 둔화와 디스플레이 분야의 경쟁 심화 등 변화된 글로벌 경영환경에 대한 해결책 마련에 찍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미·중 무역 분쟁에 따른 세계 경기 부진과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대한 시장분석과 대응 방안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사장단과 함께 회의를 열고 경영상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날 이 부회장은 위기 극복을 '기술경쟁력' 확보를 강조했으며, '2030년 세계 1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육성전략에 재검토와 차질 없는 추진을 당부했다.

향후 전략회의에서도 이날 이 부회장이 지시한 경영목표와 과제들이 주요한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 부회장은 전략회의에 직접 참석하지는 않는다.

한편, 올해 상반기 전략회의는 지난해 하반기와 달리 규모가 대폭 축소되고 다소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된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