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檢, '삼바 증거인멸 의혹' 정현호 사장 소환…다음은 JY?삼성전자 부사장급 줄줄이 구속…분식회계 보고 여부 집중 추궁할 듯
  • 김석 기자
  • 입력 2019.06.11 14:45
  • 수정 2019.06.11 14:45
  • 댓글 0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분식 회계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을 소환조사하면서 이재용 부회장까지 수사를 확대할 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석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의 고의 분식회계를 수사중인 검찰이 증거인멸을 지시한 의혹을 받는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 포스) 사장을 소환 조사 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1일 오전 9시 정 사장을 상대로 삼성바이오의 조직적 증거인멸에 관여한 정도를 조사하고 있다. 정 사장은 이날 변호인 입회 하에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증거인멸을 국정농단 사태로 사라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의 후신 격인 사원지원TF에서 주도했다고 보고 있다. 사업지원TF는 과거 삼성그룹의 컨트롤타워였던 미래전략실의 역할을 사실상 대체하는 부서로 전해진다.

검찰은 특히 삼성그룹 구조상 사업지원TF의 수장인 정 사장이 모르는 상황에서 증거인멸이 진행되기 어렵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사장은 사업지원TF를 총괄하는 직책을 맡고 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5일 이모 재경팀 부사장을, 지난달 25일에는 김모 사업지원TF 부사장과 박모 인사팀 부사장을 구속했다.

이들은 지난해 5월1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분식회계 관련 조치 사전통지서를 받은 뒤 5월5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이른바 '어린이날 회의'를 열고 검찰 수사 대응책을 논의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당시 이 회의에서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에 대한 구체적인 지시가 각 회사로 내려졌다고 보고 있다.

특히 이 과정에서 검찰은 이재용 부회장이 증거인멸을 지시하거나, 보고를 받았는지를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정 사장 조사를 토대로 조만간 이 부회장을 불러 조사할 가능성도 있다.

전날 SBS는 "삼성이 지난해 5월 5일 회의에서 (삼성바이오) 증거를 없애기로 결정한 이후 5월 10일 해당 내용을 최고 경영진에게 보고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취지의 기사를 보도했다.

삼성그룹 측은 자칫 이재용 부회장으로 수사가 확대될까 노심초사 하는 분위기다.

삼성전자는 보도가 나간 직후인 오후 9시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5월23일 전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보도를 자제해줄 것을 요청드린 이후에도 검증을 거치지 않은 보도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날(5월 10일) 회의는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판매현황과 의약품 개발 같은 두 회사의 중장기 사업추진 내용을 논의한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김석 기자  zero_1977@naver.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