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 스포츠 연예존 Hot 이슈
장재인, 연인 남태현 '양다리' 폭로…공개열애 47일만에 '결별'수순
  • 김정희 기자
  • 입력 2019.06.07 13:49
  • 수정 2019.06.07 13:49
  • 댓글 0
가수 장재인이 공개 연인이였던 가수 남태현의 양다리 사실을 폭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가수 장재인이 공개 연인이자 동료 가수인 남태현에 대한 양다리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두 사람은 열애 사실을 외부에 공식 공개한 지 47일 만에 사실상 결별 국면을 맞게 됐다.

장재인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카카오톡 대화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총 3건의 게시물을 공개했다.

7일 새벽 처음 장재인이 올린 게시물에는 남태현과 다른 여성 A씨가 대화하고 있는 카카오톡 채팅방 사진이 담겼다. A씨는 자신의 친구가 용산에 위치한 영화관에서 남태현과 장재인을 목격했다며 "헤어졌다고 거짓말하고 사람 갖고 노는 건 좀 아니지 않니"라고 말했다. 이에 남태현은 "다른 친구"라고 반박했고, 이어 "친구하고 싶다고 내가 얘기했잖아, 나 장재인이랑 애매하다"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장재인은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 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라며 "남태현씨 그리고 특히나 남태현씨 팬들 저한테 악성 디엠(DM) 악플 좀 그만 보내라.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 정신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고 경고했다.

또한 장재인은 마지막으로 "'작업실' 멤버들, 단체방 나가서 연락 끊긴 거 많이 미안하게 생각한다. 저 분이 다른 사람들과 연락하는 거, 특히 '작업실' 단체방 연락하는 거로 너무 많이 화를 내서 제가 나가기로 한 거다"라는 글이 담긴 메모와 함께 "제 메모다. 다른 사람도 자기처럼 사는 줄 알았나 보다. 좋은 사람들과 멀어져 마음이 안 좋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장재인이 올린 해당 게시물은 모두 삭제됐으며, 이와 함께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있던 게시물 대부분도 삭제했다. 남태현은 자신의 SNS 댓글 기능을 제한한 상태다.

앞서 장재인은 남태현과 5월 1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방송되고 있는 tvN 연애 예능 프로그램 '작업실' 촬영을 통해 만났고, 지난 4월 22일 공개 열애 중임을 외부에 공식 인정한 바 있다.

김정희 기자  kjh1494868@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