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롯데하이마트, 초여름 무더위에 여름가전매출 증가5월 들어 에어컨과 선풍기 매출액 전년보다 각각 70%, 30% 늘어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5.17 14:32
  • 수정 2019.05.17 14:32
  • 댓글 0
롯데하이마트 월드타워점에서 모델들이 선풍기와 서큘레이터를 둘러보고 있다.(사진=롯데하이마트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서울을 비롯해 광주, 담양 등 전국 곳곳에서 한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나들면서 에어컨, 선풍기 등 여름 가전의 매출이 늘고 있다.

기상청은 지난 15일 광주 등지에 첫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넘는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롯데하이마트에서 이달 들어(5월 1일~5월16일) 판매된 에어컨과 선풍기의 매출액은 직전해 같은 기간보다 약 70%, 30%씩 늘었다. 이 기간 특히 선풍기 품목군 중에서도 서큘레이터의 매출액은 약 165% 늘었다.

롯데하이마트 최두환 대치점장은 “올 여름도 예년만큼 무더울 것으로 예상한 소비자들이 에어컨을 비롯해 선풍기, 서큘레이터 등 여름가전 소비를 서두르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하이마트는 이달 31일까지 LG전자의 에어컨을 구매하면 구매 제품에 따라 캐시백을 최대 60만원까지 제공한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