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카드사, 수수료 인하 여파로 실적 악화…2분기도 부진 예상현대·삼성·국민카드, 희망퇴직 및 비용절감 통해 감소폭 최소화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9.05.16 17:12
  • 수정 2019.05.16 17:12
  • 댓글 0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 여파로 올해 1분기 카드사들의 순이익이 30억원 급감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 인하 여파로 올해 1분기 카드사들의 순이익이 30억원 급감했다.

수수료 인하분이 본격적으로 적용되는 2분기에는 감소폭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카드사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 등 7개 전업 카드사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453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0억원(0.7%) 줄어든 수치다.

업계 1위인 신한카드는 1년 새 순이익이 169억원(12.1%) 감소했다. 1분기에만 수수료 수익이 312억원 줄었다.

가맹점 수수료 수익 의존도가 높은 중소형 카드사의 상황은 더욱 안 좋다. 롯데카드는 167억원(38.7%), 우리카드는 153억원(38.9%), 하나카드는 73억원(28.6%) 순이익이 급감했다.

다만 현대카드의 경우 희망퇴직과 모집비용 축소 등의 영향으로 1분기 순이익이 64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381억원(146.0%) 급증했다.

삼성카드와 KB국민카드도 비용절감을 통해 실적 개선을 유도했다.

삼성카드의 1분기 순이익은 120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8억원(7.9%) 증가했다. 자동차 캐시백, 무이자할부 등 고비용·저효율 마케팅을 축소하는 수익구조 개선 노력과 비용 효율화를 통해 감소 폭을 최소화했다.

동기간 KB국민카드 순이익은 780억원으로 전년보다 63억원(8.8%) 증가했다. 지난해 1분기에 진행된 희망퇴직 관련 비용 100억원가량이 없었기 때문으로 이를 감안하면 오히려 순익이 줄어든 셈이다.

하지만 2분기부터 가맹점 수수료 인하 여파가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해 실적 악화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면서 카드사들은 앞으로를 더 우려하고 있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