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실업급여 지급자 52만명, 지급액도 7382억 '역대최고'“사회안전망 강화와 고용상황 따른 것”…고용보험 상실 전년보다 1만명 늘어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5.14 16:40
  • 수정 2019.05.14 16:40
  • 댓글 0
서울 중구 고용노동부 서울고용노동청에서 구직자가 실업급여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자 수가 52만명에 육박하고 지급액 규모도 7000억원을 돌파하면서 통계 발표를 시작한 이래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고용보험을 상실한 이들도 지난달 1년 만에 1만명 이상 늘었다.

14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행정통계로 본 4월 노동시장의 주요 특징’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구직급여 지급자는 52만명으로 전년동월대비 6만5000명(14.2%) 증가했다.

지급액은 7382억원으로 불과 1년 만에 1930억원 늘어 증가율이 35.4%(전년동월비)에 달한다. 1인당 평균 지급액은 1년 전보다 22만2000원(18.5%) 증가한 142만원으로 나타났다.

고용부는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영세사업장 사회보험료 지원 등 사회안전망 강화 효과와 고용상황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지난달 9만7000명으로 한 해 만에 7000명(7.6%) 증가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최근 업황이 악화된 건설업에서 구직급여 신청이 2100명 늘면서 전체 신청자 수 증가에 가장 많았다.

건설업 다음으로는 최근 취약계층 가입이 눈에 띄는 도소매(1400명), 음식숙박(1100명)에서 구직급여 신청이 증가했다.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가입 확대 영향 등으로 51만8000명 늘어 전체 1361만1000명을 기록했다.

지난달 고용보험 자격 상실자 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만3000명(2.4%) 늘어난 55만4000명으로 나타났다. 자격 취득자가 68만1000명으로 8000명(1.2%)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증가 폭이 높다.

반면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4개월 연속 소폭 증가세(지난달 3000명)를 나타내며 전체 357만9000명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특히 조선업에 해당하는 기타운송장비(1300명)가 37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 2016년 수주 감소 영향 축소, LNG·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 수출 회복 등 긍정적 영향을 보였다.

다만 자동차(-8100명), 섬유제품(-3900명)은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기계장비(200명)도 반도체 투자 감소에 따라 지난해 상반기 급격했던 증가세가 꺾였다.

서비스업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지난달과 같은 큰 폭으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보건복지(14만5000명), 숙박음식(6만9000명), 전문과학기술(4만6000명) 등에서 증가폭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