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은행 1분기 당기순익 3조8000억원…전년比 14.2% 급감이자이익 4분기 연속 10조원대 유지…순이자마진 0.03% 감소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9.05.14 10:10
  • 수정 2019.05.14 10:10
  • 댓글 0
올해 1분기 은행권 이자이익이 10조1000억원을 기록해 4분기 연속 10조원대를 유지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올해 1분기 은행권 이자이익이 10조1000억원을 기록해 4분기 연속 10조원대를 유지했다. 순이자마진(NIM)은 전년동기 1.65%에서 1.62%로 하락했다.

금융감독원이 14일 발표한 '국내 은행의 2019년 1분기 중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올 1~3월 국내 은행의 당기순이익은 3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4조4000억원)보다 14.2% 감소했다.

이자이익이 증가했지만 판매비 및 관리비 증가분, 일부 은행의 자회사 투자지분 손실 등이 반영된 결과다.

1분기 이자이익은 10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4% 늘었다. 지난해 2분기(10조원)부터 4분기 연속 10조원대 이자이익을 유지했다.

순이자마진은 1.62%로 전년 동기보다 0.03%포인트 떨어졌다. 예대금리차가 0.04%포인트 축소된 여파다.

1분기 국내은행의 비이자이익은 1조7000억원으로 1.3% 감소했다. 시장 금리 하락에 따라 채권 매매·평가이익 등 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증가했지만 신탁 및 외환·파생 관련 이익 등의 규모가 지난해 1분기보다 다소 줄었다.

1분기 국내 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ROA)과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각각 0.13%포인트, 1.83%포인트 하락한 0.60%, 7.65%로 집계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에 대해 "당기순이익이 줄었고, 지난해 영업실적 개선 등으로 자산과 자본이 증가한 게 주 요인"이라며 "1분기 이자이익은 직전 분기(10조6000억원)보다는 줄었으나 역대 1분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금융시장에서는 올해 은행권의 기업대출 증가 추이 등에 비춰 양호한 실적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했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