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통신 인사이드
두번째 5G폰 LG V50 출시…통신3사 5G 가입자 경쟁 불붙었다지원금 최대 77만원…구매가 최저 31만원까지 떨어져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5.10 10:54
  • 수정 2019.05.10 10:54
  • 댓글 0
삼성전자 갤럭시S10 5G에 이어 두 번째 5G 폰인 LG V50 씽큐가 출시 하면서 이동통신 3사의 가입자 모집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10 5G에 이어 두 번째 5G 폰인 LG V50 씽큐가 출시 하면서 이동통신 3사의 가입자 모집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10일 공식 출시한 LG V50 씽큐의 공시지원금은 최대 77만원에 달하며 통신 3사 모두 50만원이 넘는 공시지원금을 제공하기로 하면서 가입자 유치 경쟁이 본격적으로 막이 올랐다는 분석이다.

가장 많은 공시지원금을 책정한 곳은 SK텔레콤이다. 최근 5G 초기 가입자 유치경쟁에서 KT에 밀리면서 가입자 모집에 더욱 열을 올리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SK텔레콤은 가장 비싼 요금제(5GX 플래티넘·12만5000원)에서 77만3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주고 프라임(8만9000원) 63만원, 스탠다드(7만5000원)는 51만원, 슬림(5만5000원)은 40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준다. 플래티넘 요금제를 선택한 고객이 공시지원금에 추가지원금 최대 15%까지 받으면 구매가가 31만100원이 된다.

KT도 요금제 별로 5G슬림(5만5000원) 33만원, 슈퍼플랜 베이직(8만원) 48만원, 슈퍼플랜 스페셜(10만원) 58만원, 슈퍼플랜 프리미엄(13만원) 60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이번 공시지원금 확대는 LG유플러스가 지난 8일 V50 씽큐에 최대 57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제공한다고 밝히면서 경쟁에 불을 지폈다.

LG유플러스는 완전 무제한 요금제인 5G 프리미엄(9만 5000원)과 5G 스페셜(8만 5000원)에 가입하면 각각 57만원과 51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하고, 5G 스탠다드(7만 5000원)와 5G 라이트(5만 5000원) 가입 고객도 각각 45만원과 33만원을 지원한다.

통신사들이 높은 공시 지원금을 책정하면서 LG V50 구입하는 고객들의 경우 선택약정 할인금액보다 공시지원금이 할인을 받는 것이 더 저렴하게 됐다.

업계에서는 5G 가입자 모집 속도가 초기에 비해 주춤한 가운데 그동안 한 가지 단말기뿐이었던 시장에서 추가 단말이 나오면서 본격적으로 가입자 유치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갤럭시S10 5G 출시일 SK텔레콤은 최대 54만6000원, KT는 최대 21만5000원, LG유플러스는 최대 47만5000원의 지원금을 제공했다.

LG V50 씽큐 출고가는 119만9000원으로, 갤럭시S10 5G(256GB 기준 139만7000원)보다 저렴한데, 3사 모두 공시지원금을 갤럭시S10 5G보다 많이 책정한 것은 이례적이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