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인사이드
정부 주세 개편안 제출 지연…속타는 맥주업계 '발만 동동'기재부 맥주 종량세 전환 일정 넘겨…주세법 개정 또 미뤄지나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4.25 18:15
  • 수정 2019.04.25 18:15
  • 댓글 0
정부의 주세 개편안 제출이 지연되면서 맥주 업계가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작년 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합의된 주세 개편안 제출 일정인 3월을 넘겨 4월 막바지에 접어들었지만 아직 기획재정부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예상치 못한 지연으로 종량세 전환을 기대했던 맥주 업계에 또 다시 빨간 불이 켜졌다.

한국수제맥주협회에 따르면 전체 주류시장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맥주는 종가세인 현 주세체계로 인한 수입맥주와의 역차별 피해를 꾸준히 입고 있다.

가격을 기준으로 세금을 매기는 종가세는 국산 맥주와 수입 맥주의 과세 표준이 달라 수입 맥주에 붙는 세금이 더 낮은 기형적인 구조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수입 맥주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시장 점유율이 4%대에서 17.9%까지 약 4배나 급증했고 업계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향후 5년 내 40%까지 자리를 내어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맥주 업계는 맥주 종량세 전환의 시급성을 꾸준히 촉구하고 있다. 희석식 소주, 탁주와 같이 100% 국산인 주종과 달리 수입 제품에 생산 기반을 위협당하는 맥주 산업은 4조 시장 붕괴가 머지않았다는 판단이다.

대기업인 하이트진로, 롯데주류의 공장 가동률은 2017년 기준 30%대까지 추락했다. 수제맥주 업체 더부스는 주세 체계로 인한 손실을 감당하지 못해 최근 한국 생산을 중단하기도 했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맥주 종량세가 시행되지 않으면 업계 추정 수입맥주 시장 점유율 30%로 추산할 때 약 7500개의 일자리 손실, 65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가 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수제맥주협회 임성빈 회장은 “맥주 업계는 이미 정부의 약속을 믿고 종량세 전환을 대비한 준비를 끝냈다”며 “지금 상황이 ‘풍전등화’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데 4캔 1만원에 들어가는 맥주들의 질이 더 높아지고 증세 없는 세율 산출이 작년에 끝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왜 자꾸 지연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