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롯데홈쇼핑, 시각장애 아이들 위한 '오디오북' 전달식 진행쇼호스트, 음악감독, 방송시설 등 재능기부 통해 만든 ‘오디오북’ 기증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4.17 15:12
  • 수정 2019.04.17 15:12
  • 댓글 0
롯데홈쇼핑은 이달 17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국립 서울맹학교에서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오디오북' 전달식을 진행했다.(앞줄 왼쪽 네 번째부터)한국장애인재단 이성규 이사장, 롯데홈쇼핑 김재겸 지원본부장, 서울맹학교 김은주 교장.(사진=롯데홈쇼핑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이달 17일 서울 종로구에 있는 국립 서울맹학교에서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오디오북’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롯데홈쇼핑 김재겸 지원본부장, 한국장애인재단 이성규 이사장, 서울맹학교 김은주 교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롯데홈쇼핑은 쇼호스트와 방송 전문가 20여 명의 자발적 참여로 제작한 음성도서를 전달하고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교육용 점자 라벨기도 기증했다.

또한 롯데홈쇼핑 임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이 맹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동화 낭독 수업을 진행하고 역할극도 선보였다.

롯데홈쇼핑은 시각장애 아동들이 폭넓은 학습과 교육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2015년부터 음성도서 제작 사업 ‘드림보이스’를 운영하고 있다. 쇼호스트와 방송 전문가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현재까지 80편의 동화를 녹음, 음성도서 2,200세트를 제작해 복지시설 600여 곳에 기증했다.

또한 지난해 10월 한국장애인재단에 7000만원을 기부하는 등 시각장애 아동들의 문화 접근성 개선을 지원하고 있다.

김재겸 롯데홈쇼핑 지원본부장은 “읽기 학습에 어려움이 있는 시각장애 아동들을 위해 2015년부터 임직원들의 재능기부로 음성 동화책을 제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방송사업 특성을 살린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강화해 나눔을 실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소외 아동의 꿈을 지원하기 위해 친환경 학습공간인 ‘작은도서관’ 건립, 영상제작에 관심을 갖고 있으나 기회를 접하기 어려운 학생을 찾아가 교육하는 ‘영상콘텐츠 제작 캠프’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