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세월호 참사 5주기…전국 곳곳서 추모 행사문재인 대통령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철저히 이뤄질 것"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4.16 16:43
  • 수정 2019.04.16 17:10
  • 댓글 0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오후 전남 목포신항만 앞에서 세월호 참사 추모 미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정희 기자] 세월호 5주기를 맞아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전국 곳곳에서 이를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다.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오후 3시 경기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제3주차장)에서는 기억식 행사가 거행됐다.

기억식에는 희생자 유가족을 비롯해 윤화섭 안산시장, 유은혜 교육부총리,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정당대표, 국회의원, 시민 등 5000여명이 참석했다.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261명의 학생과 교사 등을 추모하고 안전사회를 염원하는 국민 모두의 마음을 담아내는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엄숙한 분위기속에서 열렸다.

앞서 오후 1시에는 안산 고잔역을 시작으로 4·16 기억교실, 단원고 등을 거쳐 본 행사장인 화랑유원지 제3주차장으로 돌아오는 ‘1000개의 바람이 되어 첫 마음으로 함께 걷다’ 추모 행진이 진행됐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유가족 등이 선박을 이용해 사고 해역을 방문한다.

16일 단원고 가족협의회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20분쯤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세월호 유가족 24명과 유가족을 돕고 있는 관계자 3명 등이 배 2척을 타고 동거차도 사고해역을 찾았다.

문재인 대통령도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추모 행렬에 동참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 등에 "세월호 5주기다. 다시는 같은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되새긴다.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철저히 이뤄질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5년 동안 변화도 많았다. 안전에 대한 자세가, 이웃을 걱정하고 함께 공감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졌다"며 "얼마 전, 강원도 지역 산불 때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거동이 불편한 이웃들을 먼저 챙겼다. 나만이 아니라 우리를 위한 행동이 모두를 위대하게 만들고 있다. 세월호의 아이들을 기억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행동이 이 나라를 바꾸고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3월17일, 광화문에 모셨던 세월호 희생자 영정의 자리를 옮기는 이안식이 있었다"며 "5년 동안 국민과 함께 울고 껴안으며 위로를 나누던 광화문을 떠나는 유가족들의 마음이 어떠셨을지 다 가늠되지 않는다. 아이들이 머물렀던 자리는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사고를 대비하는 공간이 되었다는 것이 유가족께 작은 위로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것을 넘어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선언하는 공간인 '4·16 생명안전공원'도 빠르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