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인사이드
사정당국 칼날…구광모 LG그룹 회장 '정조준'부 되물림·일감 몰아주기부터 지분 상속까지 현미경 검증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4.12 17:36
  • 수정 2019.04.12 17:53
  • 댓글 0
구광모 LG그룹 회장. ⓒ 미래경제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검찰‧공정위부터 국세청까지 사정당국이 LG그룹에 대한 전방위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그 정점에 지난해 회장 자리에 오른 구광모 회장이 자리잡고 있다.

지난 2017년부터 시작된 일감 몰아주기 및 지분 상속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데 이어 지난해 지병으로 故 구본무 회장이 별세하면서 회장 자리에 오르자 본격적으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사정당국의 조사는 201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국세청은 특별 조사를 담당하는 조사4국 인력을 투입해 일감몰아주기 논란이 불거 진 바 있는 LG상사에 대한 대대적인 세무조사에 착수 했다. 이후 오너일가에 주식변동 조사를 실시했다.

지난 2018년 4월에는 국세청은 LG 계열사가 주식을 넘기는 과정서 156억원의 양도소득세를 탈루했다며 구광모 회장의 생부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을 포함한 LG그룹 일가 14명과 이를 주도한 임원 2명까지 총 16명이 현재 조세포탈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사정당국이 문제 삼고 있는 일감몰아주기 논란도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는 계열사 부당지원의혹 신고 건으로 LG전자와 LG상사‧LG화학 등 주력계열사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였다.

또한 4월 초부터는 역시 일감몰아주기 논란으로 공정위의 현장조사를 받은 LG화학에 대한 세무조사도 진행중이다.

일련의 사건을 모두 포함하면 사정당국의 표적은 결국 지난해 회장 자리에 오른 구광모 회장으로 모아진다.

LG그룹은 그동안 일감몰아주기로 문제가 된 판토스를 LG상사와 합병 하고 구광모 회장 또한 판토스 지분을 매각하기로 하면서 해당 혐의를 벗어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 논란은 다른 계열사 세무조사는 물론 이슈가 있을 때 마다 지속적으로 제기 되면서 꼬리 물기처럼 따라다니고 있다.

당장의 관심은 이달 24일 공판기일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조세포탈혐의 재판에 쏠려있다.

LG도 이에 대한 만발의 준비를 하고 있다. LG는 지난달 열린 주주총회 결과 재무회계 전문가인 한종수 美 뉴저지주립대(회계) 교수와 최상태 삼일회계법인 부대표가 사외이사로, 하범종 LG 전무(재경팀장)가 사내이사로 중용했다.

재계에서는 조세포탈 재판을 앞두고 이번에 중용된 이사진이 모두 재무회계 전문가라는 점에 대해 재판을 염두에 둔 조치라는 분석이 흘러나오고 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