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인사이드
[단독] 국세청, 지주사 전환 재능홀딩스 특별세무조사 착수지주사 전환 이후 첫 조사…재능교육과 동시 조사 착수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3.26 16:10
  • 수정 2019.03.26 16:19
  • 댓글 0
국세청이 교과서 및 학습서적 등으로 유명한 재능교육 등 6개의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는 재능홀딩스에 대한 세무조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국세청이 교과서 및 학습서적 등으로 유명한 재능교육 등 6개의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는 재능홀딩스에 대한 세무조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번 조사는 인적분할 이전 재능교육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와 함께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관심이 쏠린다.

26일 재능그룹 및 사정당국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달 중순께 서울 혜화동 재능홀딩스 본사에 서울청 조사4국 인력을 투입해 회계장부 및 관련 자료를 모두 확보하고 세무조사를 진행중이다. 이번 조사는 2016년 재능교육에서 인적분할해 재능홀딩스로 나눠져 지주사 체제로 전환한 이후 처음으로 받는 세무조사다.

업계에서는 두 회사에 동시에 세무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 탈세 및 횡령 혐의 적발에 직접 나서는 서울청 조사4국이 투입됐다는 점에서 강도 높은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주사 출범 이전 까지 재능그룹은 매년 일감 몰아주기 논란에 휩싸이며 사주 일가의 사익 편취에 대한 잡음이 끊이질 않았다.

재능그룹의 편법 논란은 지주사 전환 이후에도 끊이질 않았다. 지난 2016년 지주사 전환 이후에도 지난해 3월 재능홀딩스 계열사인 재능인쇄가 위장 중소기업으로 중소벤처기업부에 적발되기도 했다.

현행 판로지원법 상 공공 조달시장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중기부가 발급하는 중소기업확인서와 직접생산확인증명서를 취득해야 한다. 중소기업이 아닌 지배기업이 주식 30% 이상을 보유했거나 임원을 겸직하는 경우 공공 조달시장에 참여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재능인쇄는 재능교육, 재능유통 등을 거느린 재능홀딩스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재능인쇄는 2017년 서울시 교육청, 행정안전부 등 공공기관에 22억원에 이르는 납품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세청은 이번 세무조사 과정에서 재능교육 인적분할 과정 및 분할 이전 일감 몰아주기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 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최근 중견기업 사주 일가 등 숨은 대자산가에 대한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한 만큼 이번 조사 결과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재능그룹 관계자는 “이번 세무조사는 지주회사 체제 전환이후 처음으로 받는 세무조사다” 라며 “재능교육과 함께 착수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통상적인 정기 세무조사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