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10대 그룹 상장사 현금보유액 250조 육박삼성전자 단일 기업 최초 현금보유액 100조 돌파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3.17 11:26
  • 수정 2019.03.17 11:26
  • 댓글 0
10대 그룹 상장사의 현금 보유액이 25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10대 그룹 상장사들이 보유한 현금이 25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재벌닷컴이 자산 상위 10대 그룹 계열 상장사 95곳의 '2018년도 회계연도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연결기준 현금보유액은 총 248조3830억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7년도 회계연도 보다 12.2%(27조780억원) 늘어난 수치로 역대 최대치다.

연결기준 현금보유액은 지배회사와 종속회사가 보유한 현금과 현금성 자산, 현금화가 용이한 단기금융상품, 금융기관 예치금 등을 합친 금액이다.

삼성그룹 계열 상장사의 연결기준 현금보유액은 10대 그룹 중 가장 많았다. 전년도보다 22.6%(23조940억원) 늘어난 125조3900억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특히 삼성전자는 단일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이번에 연결 현금보유액이 100조원이 넘었다. 삼성전자의 연결 현금보유액이 1년 전보다 24.7%(20조6090억원) 증가한 104조2140억원을 기록했다.

삼성그룹 다음으로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연결기준 현금보유액이 많았다. 현대차그룹의 연결기준 현금보유액은 1년전보다 1.2%(4990억원) 늘어난 42조7980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모비스 의 연결기준 현금보유액이 11.8%(1조640억원), 현대차의 연결기준 현금보유액은 2.9%(4830억원) 증가했다.

그 뒤를 SK그룹이 이었다. SK그룹의 연결기준 현금보유액은 1년전보다 3.5%(9780억원) 늘어난 28조55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외 포스코그룹과 한화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의 연결기준 현금보유액이 증가했다. 특히 한화그룹은 연결기준 현금보유액이 51.4%(2조9060억원) 늘어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반면 LG그룹은 지난해 연결 현금보유액이 13조70억원으로 전년도보다 0.1%(90억원) 줄었다. 롯데그룹의 연결기준 현금보유액은 1년전보다 11.8%(1조1420억원) 감소한 8조5510억원을, GS그룹은 25.8%(1조400억원) 줄어든 2조9940억원을 기록했다.

10대 그룹 상장사들의 종속기업을 제외한 별도 기준 현금보유액은 105조8280억원으로 전년도보다 7.8%(7조6180억원) 늘어났다.

기업별로 연결 현금보유액을 보면 삼성전자(104조2140억원), 현대차(17조500억원), SK(11조10억원), 포스코(10조6780억원), 현대모비스(10조1080억원) 등이 10조원을 넘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