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SK텔레콤, ICT 체험관 티움 'iF 디자인 어워드' 최고상 수상세계에 한국의 ICT 기술 알리고, 청소년 진로체험 교육 돕는 등 사회적 가치 창출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3.17 11:02
  • 수정 2019.03.17 11:02
  • 댓글 0
동자승들이 ‘티움(T.um)’에서 ICT 기술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SK텔레콤은 15일 독일 뮌헨에서 열린 'iF 디자인 어워드(iF Design Award) 2019'에서 자사의 '티움(T.um)'이 실내 건축 분야 '박람회/상업 전시' 부문 최고상인 금상과 설치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티움'은 미래 ICT 비전 제시를 위해 SK텔레콤이 설립한 대한민국 대표 ICT체험관이다. '티움'은 ▲테크놀로지, 텔레커뮤니케이션 등의 '티(T)'와 ▲뮤지엄(museum), 싹을 띄움 등의 '움(um)'을 결합한 이름으로, New ICT 기술로 미래의 싹을 틔우겠다는 SK텔레콤의 철학을 담았다.

이번 수상으로 SK텔레콤의 '티움'은 국가대표 ICT 체험관을 넘어 전 세계에 대한민국 ICT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는 글로벌 랜드마크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 주관으로 시작된 세계최고의 권위와 역사를 자랑하는 디자인 공모전이다. 특히, 최고인 금상의 경우 출품작들의 수준이 낮을 경우 수상작을 선정하지 않는 등 가장 공정하고 권위있는 심사로 유명하다.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에는 전 세계 50여개국의 다양한 기업과 단체들이 6,400건이 넘는 작품을 출품했고 금상은 단 66개 출품작에만 수여됐다. ‘티움’은 실내 건축 분야 '박람회/상업 전시' 부문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1~2층에 위치한 '티움'은 총 514평 규모로 1층 현재관(100 평)과 2층 미래관(414 평)으로 구성된다.

현재관에선 상점, 거리, 집 등 일상생활 공간에 적용된 5G 기술을 만나볼 수 있다. 현재관을 방문한 관람객은 ▲실감형 미디어를 통한 VR(가상현실) 쇼핑 ▲V2X(Vehicle to Everything, 차량통신기술) 등을 탑재한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기기를 통해 음성으로 제어하는 스마트홈 가전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미래관은 관람객이 몰입감있게 체험할 수 있도록 스토리텔링 방식을 접목했다. 관람객은 미래 기술로 구현된 2047년의 첨단 미래도시를 모험하게 된다. 미래교통수단 하이퍼루프 탑승을 시작으로 우주관제센터, 홀로그램 회의실, 텔레포트룸 등 해저와 우주를 넘나들며 10여군데 공간을 여행한다.

관람객은 미래관에서 인류와 지구가 겪을 문제에 ICT 기술이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초고속 네트워크와 인공지능 등을 이용한 우주와 지구 환경 모니터링 ▲IoT 센서와 드론, AR(증강현실) 등을 통한 조난자 구조 ▲3D 메디컬 프린터와 감각통신 등을 활용한 의료 활동 등을 통해 ICT 기술과 함께하는 미래 사회를 먼저 만날 수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티움’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티움’은 대한민국의 앞선 ICT 기술을 전 세계에 알리는 민간 외교관으로 활약하고 있다. 2018년 개관 이래 총 180여개국의 정부‧기업‧학계 관계자들이 ‘티움’을 방문했다. 누적 방문객 수는 7만여명에 달한다.

'티움'은 미래 시대의 주역이 될 청소년들의 진로체험 장소이기도 하다. '티움'은 208년 4월 '교육기부 진로체험 기관'으로 지정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미래 진로를 체험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청소년들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우주환경분석가 ▲3D 메디컬 프린터와 감각 통신 활용해 수술을 하는 의사 등 다양한 미래 직업을 체험할 수 있다.

SK텔레콤 윤용철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이번 수상은 '티움'이 선보이는 ICT 기술 관련 공간과 콘텐츠의 우수성이 전 세계에 인정받은 쾌거"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첨단 기술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