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외식업계, 화이트데이 기념 '프로모션 마케팅' 경쟁 치열고급 스테이크 메뉴에 ‘하트모양 피자’ ‘사랑 고백 케이크’ 등 이색 제품도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3.13 16:54
  • 수정 2019.03.13 16:54
  • 댓글 0
빕스 골든 프리미어 스테이크 2종 토마호크 & 포터하우스.(사진=엑셀비프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연인의 특별한 이벤트 날로 여겨지는 화이트데이를 앞두고 외식업계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활발하게 진행중이다.

화이트데이를 기념할 수 있는 신제품이나 연인에게 사랑을 표현할 수 있는 이색 상품을 출시할 뿐만 아니라 분위기 있는 식사를 위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실시하는 등 특별한 날을 맞아 근사한 데이트를 즐기려는 연인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외식업계가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CJ푸드빌의 외식브랜드 ‘빕스’는 이달 31일까지 ‘골든 프리이머 스테이크(토마호크, 포터하우스)’를 주문할 시 페어링 와인으로 ‘산타캐롤라이나 멜롯’ 1병을 무료로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스테이크 주문 시 샐러드바까지 최대 44% 할인하는 이벤트를 26일까지 진행한다.

빕스의 ‘골든 프리미어 토마호크’는 긴 갈비뼈를 따라 꽃등심 등이 붙은 도끼 모양의 스테이크로 부위를 한 번에 제공해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으며 650g부터 1000g까지 중량별로 선택 주문 가능하다. ‘골든 프리미어 포터하우스’는 거대한 ‘T자’ 모양 뼈에 두툼한 안심과 등심 2가지를 동시에 맛볼 수 있다.

‘골든 프리미어 스테이크’는 빕스에서 자체 개발한 접시인 ‘골든 플레이트(Golden Plate)’를 사용한다. 유기 접시(놋접시)를 250도까지 달군 후 스테이크를 올려 내 온도가 오래 유지되는 것이 특징으로 고급스러운 저녁식사를 원하는 연인들이 많이 찾을 것으로 기대되는 메뉴다.

특히 빕스의 ‘골든프리미어’ 두 가지 스테이크는 북미산 프리미엄 소고기 ‘엑셀비프(Excel®)’를 사용해 최상의 소고기 맛을 자랑한다.

한국파파존스는 화이트데이를 맞아 11번가에서 진행하는 ‘월간 십일절’ 프로모션을 통해 하트씬 피자 단품 3종을 특가에 할인 판매한다. 17일까지 11번가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해 파파존스 하트씬 피자 30% 할인 쿠폰을 상시 구매할 수 있다.

대상 피자는 하트씬 수퍼 파파스, 하트씬 페퍼로니, 하트씬 가든 스페셜 등 3종이며 패밀리 사이즈 한가지로 선보인다. 파파존스의 하트씬 피자는 하트 모양으로 만들어진 피자 도우에 달콤한 고구마 무스가 가득 들어 있는 것이 특징으로 가격부담 없이 화이트데이에 어울리는 하트모양의 피자를 즐길 수 있다.

SPC의 제빵 프랜차이즈 파리바게뜨는 화이트데이를 겨냥해 기획 케이크 제품 3종을 출시했다. ▲촉촉한 레드벨벳 스폰지 케이크 시트에 풍미 가득한 치즈크림과 딸기내용물을 조화시킨 빨간 하트 모양의 ‘로맨틱 하트케이크’ ▲촉촉한 화이트 스폰지 케이크 시트에 치즈무스생크림과 상큼한 딸기내용물을 넣은 핑크빛 ‘러블리 핑크케이크’ ▲촉촉한 화이트 스폰지 케이크 시트에 부드러운 생크림과 상큼한 딸기내용물을 넣은 꽃다발 모양의 ‘꽃대신 플라워 케이크’다.

라인프렌즈 캐릭터와 협업을 통한 이색제품도 선보였다. 인기 캐릭터 브라운과 코니가 그려진 ‘브라운과 코니의 하트 시그널’ 케이크는 하트 모양 두 개를 포개면 조명에 불이 켜지는 제품으로 10~20대 커플들에게 인기다. 케이크뿐만 아니라 ‘스윗 립스틱 캔디’ ‘보석보다 반짝이는 반지 사탕’ ‘달고나는 달고나’ 등 다양한 사탕 제품도 화이트데이에 맞춰 출시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연인들의 이벤트 날인 화이트데이를 맞아 여심을 저격하기 위한 다양한 신제품 출시 및 프로모션 진행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며 “매년 돌아오는 화이트데이를 맞아 유통업체들의 이색 제품 경쟁이 치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