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지상파 3사, LG유플러스 모바일TV에 콘텐츠 공급 중단작년 가을 年단위 계약 끝나…넷플릭스와 제휴에 견제 분석도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3.11 18:00
  • 수정 2019.03.11 18:00
  • 댓글 0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사옥. (사진=미래경제 DB)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지상파 3사가 LG유플러스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U+모바일tv'에 VOD(주문형비디오·다시보기) 콘텐츠 공급을 중단하기로 했다. 연간 계약이 끝나서 종료됐다는 입장이지만 최근 LG유플러스의 넷플릭스 제휴에 따른 견제 조치 아니냐는 분석이 흘러나오고 있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최근 자사 U+모바일tv 가입자들에게 "SBS는 7일, KBS는 11일, MBC는 15일부터 VOD를 제공하지 않아 지상파 콘텐츠 서비스를 종료한다"는 안내문을 보냈다.

지상파 방송사 측은 지난해 가을부터 연 단위 VOD 공급 계약이 끝났고, 한 달 단위로 지상파 3사가 VOD 제공을 연장하는 등 협상을 진행하고 있지만 진척이 없어 일단 콘텐츠 제공을 중단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협상은 인터넷TV(IPTV) 서비스에 제공되는 VOD 콘텐츠 비용 선정 방식에 대한 이견 때문에 진행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그동안 지상파 3사는 자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인 '푹(POOQ)'을 운영하면서도 SK브로드밴드(SK텔레콤의 자회사)의 '옥수수'나 LG유플러스의 'U+모바일tv'처럼 통신업계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에 VOD 콘텐츠를 공급해왔다.

일각에서는 LG유플러스가 지난해 11월 '글로벌 콘텐츠 공룡'인 미국 넷플릭스와 제휴를 맺은 것이 이번 VOD 중단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그동안 지상파 방송사들은 넷플릭스가 국내 시장에 자리를 잡게 되면 지상파 콘텐츠의 경쟁력이 흔들릴 것을 우려해왔는데, LG유플러스가 통신 3사 중 유일하게 넷플릭스와 손을 잡았다.

다른 한편에서는 지난 1월 지상파 3사가 SK텔레콤과 함께 상반기 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푹과 옥수수를 합병하기로 한 것도 관련 있다는 해석도 있다. 지상파 3사가 SK텔레콤과 손잡고 새로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를 만들기로 한 만큼 경쟁력 확보를 위해 LG유플러스에 지상파 VOD를 제공할 이유가 없어졌다는 것이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