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인사이드
호텔·면세점·화장품 업계 "단체관광객 회복세" 기대감단체관광객 증가세…관련업계 “경영여건 나아질 것” 관측 우세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3.04 18:08
  • 수정 2019.03.04 18:08
  • 댓글 0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내 면세점이 인파로 붐비고 있다.(사진=뉴스1)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올해 중국인 단체관광객(요우커) 등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관련 업계에서는 단체 관광객 회복에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4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1월 방한 입국자수는 110만명이다. 95만여명에 불과하던 지난해 1월보다 15% 이상 증가했다. 이중 관광 목적은 88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1% 성장했다.

다만 1월 방한 중국인은 39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7%, 이중 관광목적은 32만명으로 35.2% 늘었지만 지난해 1월 -46% 역성장한 점을 감안하면 높은 성장률은 아니라는 평가도 있다.

앞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가 본격화되기 이전인 2017년 1월 전체 입국자는 122만명으로 이같은 예전 전성기를 회복하기에는 아직 역부족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다만 업계는 중국을 제외한 외국인 관광객이 지난해 처음으로 10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1월에도 일본과 대만 등 주요국이 고르게 늘어나고 있다는 점에 기대를 안고 있다. 1월 방한 일본인은 21만명으로 23.6%, 이중 관광목적은 20만명으로 24.9% 증가했다.

하지만 호텔 및 면세점 그리고 화장품 등 관련업계에서는 대체적으로는 지난해보다는 경영여건이 나아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역시 올해 유치 목표로 잡은 외국인 관광객은 작년보다 300만명 늘어난 1800만명이다.

한편 한국관광공사는 중국 시장에서 단계적으로 사업을 전개해 한국 방문 수요가 빠르게 회복되도록 유도하고 개별 여행객 비율이 높은 일본 시장에서는 맞춤형 마케팅을 진행해 한국 방문 수요를 관리할 방침이다. 또 한류·의료·MICE(기업회의, 관광, 국제회의, 전시)산업과 연계해 부가가치가 높은 관광객도 유인하기로 했다.

관광공사 측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관광산업에 투입되는 지원금은 연간 1조원 수준으로 일본과 같은 관광대국으로 성장하려면 지원 규모를 늘려야 한다고 전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