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완성차 5개사 2월 내수·수출 소폭 감소신차 효과 쌍용차 약진…한국GM·르노삼성 부진 지속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3.04 18:28
  • 수정 2019.03.04 18:28
  • 댓글 0
쌍용자동차 렉스턴 스포츠 칸.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지난 2월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실적이 전년동기대비 1.1% 감소한 56만 5099대를 기록했다. 르노삼성의 장기 파업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수출과 내수 모두 동반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전월에 이어 감소세를 이어갔다.

4일 각 사가 발표한 2월 판매실적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GM, 쌍용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등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올해 2월 판매량은 56만5099대로 전년대비 1.1% 감소했다. 내수 판매가 1.0% 감소한 10만4307대를 기록했으며, 수출도 1.1% 줄어든 46만792대가 판매됐다.

업체별로는 현대차가 지난 2월 전세계 시장에서 31만3172대(국내 5만3406대, 해외 25만9766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대비 국내 판매는 6.4% 증가, 해외 판매는 0.9% 감소한 수치다.

먼저 세단은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1837대 포함)가 7720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다. 이어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317대 포함) 5680대, 아반떼 4973대 등 총 1만9327대가 팔렸다. 레저용차량(RV)은 싼타페가 7023대, 팰리세이드 5769대, 투싼 2638대 등 총 1만7457대가 판매됐다.

지난달 해외시장에서는 유럽 시장과 중남미 등 신흥 시장에서의 판매 위축 여파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9% 감소한 25만9766대를 판매했다.

기아차는 올해 2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3만3222대, 해외 16만4425대로 전년대비 0.1% 증가한 19만7647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내수는 줄고 수출은 늘었다. 2월 국내 판매는 10.2% 감소, 해외 판매는 2.5% 증가했다. 스포티지가 3만9844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렸으며 리오(프라이드)가 2만2273대, 모닝이 1만8444대로 뒤를 이었다.

내수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카니발(4312대)로 지난해 4월부터 11개월 연속 기아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은 K3가 3392대로 가장 많이 팔렸으며 모닝(3355대), 레이(2020대), 스팅어(292대) 등 총 1만4978대가 팔렸다. RV 모델은 쏘렌토 4157대, 스포티지 2214대, 니로 1774대 등 총 1만4068대가 팔렸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3989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4176대가 판매됐다.

해외실적의 경우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전년대비 25.1% 증가한 3만7630대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에 이름을 올렸다. 리오(프라이드)가 2만2273대, 모닝이 1만 5089대로 뒤를 이었다.

쌍용차는 지난 2월 내수 7579대, 수출 2262대(CKD 포함)를 포함해 전년대비 8.3% 증가한 총 9841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내수 판매는 전년비 7.2% 증가한 7579대를 기록했다. 렉스턴 스포츠와 칸 모델 판매가 전년대비 20% 이상 증가한 덕분이다.수출도 12% 증가했다. 티볼리의 선전과 렉스턴 스포츠 등 신규 라인업 투입 영향이다.

쌍용차는 신형 코란도 출시로 판매 회복세가 더 빨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2월 1만1721대를 판매했다. 내수는 전년비 8.0% 감소한 4923대, 수출은 무려 36.1% 급감한 6798대를 팔았다. 지난달 내수는 임단협으로 인한 파업 여파에 더해 판매 비수기 요인이 겹치면서 감소했다.

지난달 수출은 전년비 36.1% 감소하며 하락세를 기록했다. 9월 계약이 위탁생산 계약이 만료되는 북미 수출용 차종인 닛산 로그는 전년과 비교해 32% 감소한 4866대를 기록했다.

주력 모델인 QM6가 내수 판매 버팀목 역할을 했다. 지난달 QM6는 2280대가 팔리며, 전년대비 21.1% 증가했다. QM3의 지난달 판매량은 324대로, 전년 동기 대비 36.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전달과 비교하면 65.3% 증가해 판매가 점차 회복세를 보이는 모습이다. 르노 마스터는 지난달 97대가 판매됐다. 3월부터 본격적인 물량 공급이 예정돼 있는 만큼 700대가 넘는 대기물량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GM은 지난달에도 부진을 이어갔다. 내수와 수출 모두 전년 대비 10%씩 감소하며 좀처럼 판매를 끌어올리지 못하는 모습이다.

한국GM은 지난 2월 내수와 수출을 포함해 전년비 11% 감소한 총 3만2718대를 판매했다. 내수 시장에서는 전년비 10.8% 감소한 5177대를 팔았으며, 수출은 10.9% 줄어든 2만7541대를 기록했다.

내수는 쉐보레 스파크가 판매를 이끌었다. 스파크는 지난달 내수 시장에서 전년 대비 0.1% 늘어난 2401대 판매됐다. 같은 기간 트랙스는 920대가 팔리며 24.5% 증가했다. 다마스, 라보 등 경상용차는 총 623대가 판매됐다. 전년 대비 8.2% 늘었으며, 전달과 비교하면 8.9%가 증가한 실적이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