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신세계-하나카드, '시코르 카드' 출시 4개월만 고객 5만여명 돌파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9.02.14 09:56
  • 수정 2019.02.14 09:56
  • 댓글 0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신세계백화점은 KEB하나카드과 함께 선보인 '시코르 카드'에 출시 4개월여 만에 신규 고객 5만여명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중 20~30대 고객이 3만여명으로 절반을 넘어선다.

지난해 10월 출시한 시코르 카드는 신세계백화점이 당장의 씀씀이는 크지 않지만, 주요 잠재고객인 20~30대 젊은층을 확보하기 위해 다양한 혜택을 담은 업계 최초의 개별 브랜드 시중은행 카드다.

카드 유형도 성인들만 발급 가능한 신용카드가 아닌 누구나 손쉽게 발급받을 수 있는 체크카드로 선보였다. 디자인도 5가지로 다양화하는 등 기획 초기부터 젊은 고객을 타깃으로 했다.

시코르 카드는 출시 4개월여만에 신규 활동고객 5만여명을 확보했고, 이중 절반 이상인 3만여명이 30대 이하 2030고객으로 나타났다.

특히 카드를 출시한 지난 10월 19일부터 올해 2월 10일까지 시코르 카드의 연령별 신세계백화점 이용실적을 살펴보면 20~30대의 비중이 기존 백화점 제휴카드와 비교해도 압도적으로 높다.

시코르 카드의 20대 고객 매출비중은 31%, 이용건수 비중은 37%로 나타나 모두 연령별 1위를 차지했고 30대가 그 뒤를 이었다. 20~30대를 합하면 전체의 60%에 달해 카드 소비의 주 고객층인 40·50대의 매출을 넘어섰다.

같은 기간 기존 백화점 제휴카드의 연령별 실적을 보면 20대 이하 매출비중은 3%로 시코르 카드 대비 10분의 1 수준에 그친다. 20~30대의 매출비중(25%)을 합해도 시코르 카드(60%)의 절반도 안됐다.

한편 신세계백화점은 올해도 시코르 카드의 혜택을 더욱 강화해 젊은 고객들의 관심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시코르 플래그십 강남역점에 백화점식 VIP 서비스인 '멤버스 바'를 도입하고, 시코르 카드 소지 고객에게 음료를 무료 제공한다.

또 올해 상반기에는 하나은행과 연계한 젊은 연령층에 맞는 예‧적금 상품의 출시도 계획하고 있으며, 고객층인 2030 세대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문화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