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업
한진중공업, 필리핀 수빅조선소 부실 여파 '자본잠식'자본잠식 해소까지 주식 거래정지…필리핀 현지 은행과 채무조정 협상
  • 한우영 기자
  • 입력 2019.02.13 17:45
  • 수정 2019.02.13 17:46
  • 댓글 0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 야드 전경. (사진=뉴스1)

[미래경제 한우영 기자] 한진중공업이 필리핀 수빅조선소 부실 여파로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 이에 따라 한진중공업의 주식 거래도 정지됐다.

한진중공업은 13일 오후 공시를 내고 자회사인 필리핀 수빅조선소 기업회생 절차에 따른 손실을 반영하면서 2018년도 연결 재무제표 결과 자본잠식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자본잠식에 따라 한진중공업 주식 거래는 이날 오후부터 부터 일시 정지됐다.

한진중공업은 조만간 자본확충 방안 등 사업보고서를 한국거래소에 제출하고 1년 이내의 개선 기간을 가진 뒤 자본확충이 이뤄지면 주식 거래를 재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진중공업은 필리핀 현지 은행과의 채무조정 협상 결과에 따라 산업은행 등 국내 채권단이 필리핀 은행들과 수빅조선소 출자전환에 참여하고 감자과정을 거치면 자본잠식 상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진중공업 자본확충 계획이 확정돼 출자전환이 이뤄지면 현재 대주주인 한진중공업홀딩스가 갖고 있던 한진중공업 경영권은 산업은행으로 넘어간다.

한진중공업은 2016년 1월 은행 공동관리(자율협약)를 신청하면서 영도조선소는 방위산업에 특화하고 건설 부문은 주택사업에 주력해 영업흑자를 보인다고 전했다.

한진중공업은 자본잠식 상태가 해소되면 만성 적자에 시달리던 수빅 조선소 부실을 모두 털어내 한진중공업 자체로는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맞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수빅조선소는 지난 3년간 적자가 누적돼 모회사인 한진중공업 재무 건전성까지 악화시켜왔다. 이에 따라 한진중공업은 올해 초 현지 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했다.

한우영 기자  hwy85@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