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신한금융, 무호흡 초등생 구한 시민에 '희망영웅상' 수여
  • 김하은 기자
  • 입력 2019.02.13 17:41
  • 수정 2019.02.13 17:41
  • 댓글 0
신한금융그룹은 13일 지난 1월 무호흡 상태에 빠진 초등학생을 구한 김제훈씨에게 ‘희망영웅상’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사진=신한금융그룹)

[미래경제 김하은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13일 지난 1월 무호흡 상태에 빠진 초등학생을 구한 김제훈씨에게 ‘희망영웅상’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희망영웅’ 포상은 그룹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의 사업 중 하나로 굿네이버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타인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사회적 의인을 발굴하고 포상하는 프로젝트이다.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김제훈씨는 인근 놀이터에 사탕이 목으로 넘어가 무호흡 상태에 빠진 초등학생이 있다는 위급한 연락을 받고 출동해 흉부와 복부를 압박하는 하임리히 요법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전달식에서 김제훈씨는 당시의 급박했던 순간을 회상하며,“당시에는 아이를 살려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소중한 생명을 구하게 되어 행복하다” 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지난 7월에 마포대교에서 투신하려던 시민을 구한 조상현씨를 첫 번째 희망영웅으로 선정한 이래 8번째 희망영웅으로는 불이 난 열쇠점포에 뛰어 들어가 이웃을 구한 이효성 씨를, 9번째 희망영웅으로는 건물 화재 속 주민들을 안전하게 대피시킨 의용소방대원 구자영 씨를 선정한 바 있다.

김하은 기자  haeun1986@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