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롯데하이마트, 조손가정 결연 학생에 교복후원금 전달중-고등학교 진학 앞둔 학생 27명에 교복구입비 1200만원 후원
  • 김대희 기자
  • 입력 2019.02.13 16:02
  • 수정 2019.02.13 16:02
  • 댓글 0
롯데하이마트가 13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울남부지역본부에서 롯데하이마트 신현채 영업총괄부문장(사진 왼쪽)과 어린이재단 이충로 서울남부지역본부장(사진 오른쪽)이 참석한 가운데 중∙고등학교 진학을 앞둔 학생27명에게 1200만원 상당의 교복후원금을 전달했다.(사진=롯데하이마트 제공)

[미래경제 김대희 기자] 롯데하이마트가 13일 조손(祖孫)가정 결연 학생 27명에게 1200만원 상당의 교복후원금을 전달했다. 롯데하이마트는 이날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울남부지역본부에서 신현채 영업총괄부문장과 이충로 어린이재단 서울남부지역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교복후원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롯데하이마트가 결연을 맺은 조손가정 학생들에게 교복후원금을 전달한 것은 올해로 10년째다. 지난 2010년부터 매년 조손가정 학생들을 후원하여 지금까지 총 900여명의 학생들에게 교복후원금을 전달했다.

교복후원금 전달은 '행복 3대 캠페인'의 일환으로 롯데하이마트 4000여 임직원들의 급여 일부를 모아 마련했다. ‘행복3대 캠페인’은 조부모(1대)와 손자·손녀(3대)만으로 이뤄진 조손가정에 롯데하이마트가 부모(2대) 역할을 하자는 취지로 시작했다. 롯데하이마트는 ‘행복 3대 캠페인’을 통해 지난 2006년부터 1500여명의 조손가정 아동들과 결연을 맺고 후원금을 지원해왔다.

롯데하이마트 신현채 영업총괄부문장은 “롯데하이마트 임직원들이 조손가정 학생들에게 교복을 선물하고자 정성스럽게 후원금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중∙고등학교에 진학하는 결연 학생들이 새로운 환경에 수월하게 적응할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하이마트는 결연아동 외에도 도움이 필요한 아동들을 대상으로 나눔 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방학기간 돌봄이 필요한 지역사회의 아동 500여명을 위해 전국 12개 아동복지시설에서 전자제품을 직접 만들어보고 원리를 학습하는 ‘과학교실’을 운영했고 지난해 12월에는 연말을 맞아 전국 9개 지역 아동복지시설 아동들과 ‘희망의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었다.

김대희 기자  heeis@mirae-biz.com

<저작권자 © 미래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